BASEBALLPARK

베이스볼파크 전광판 내용
박근혜 구속 영장 청구! 감빵 고고고!!

relay

모바일 URL
http://m.baseballpark.co.kr
대표E-mail
jujak99@hanmail.net

세상에서 가장 느린 철도의 마지막 모습 - 경전선 답사기. 끝

작성일
12-08-04 21:22
글쓴이
퍼스나콘 앙겔루스노부스
IP
219.♡.♡.57
글쓴이다른 게시물 보기
추천
6
조회
34,000
댓글
7단계
시간별 역순 댓글


 마지막에 이 하나의 모습외에 무엇이 필요하겠습니까...


 


 사실 진짜 이렇게 끝내려고 생각했었기도 한데, 이러면 너무 허무할 것도 같고 무성의한 것일 뿐인게 되기에... 일종의 뒷이야기, 맺는말 같은거나 좀 써보려고 해요.

 여행을 떠나기로 마음먹은 것은 이미 이야기했듯이, 지난 4월의 여행에서 경전선을 말 그대로 스쳐지나가면서의 일이었죠. 당초의 생각은 서울에서 마산을 거쳐 순천으로 가는 근성열차를 탄 다음, 순천에서 부산방향으로 하나하나 답파하고, 부산에서 여행을 좀 더 한다음 서울로 돌아올 생각이었는데... 근데, 여행을 계획하는 동안에, 올해 6월 26일부로 현재... 이제는 현재는 아니고 당시까지 한국에 유일하게 남아있던 스위치백 구간이 사라진다는 이야기를 들었네요. 아시는 분도 있겠지만 스위치백에 대해 간단히 설명하자면,



설명하는거보다 좀 길지만 영상을 보시는 쪽이... 제가 찍은 겁니다~ 영동선에는 이제는 사라진 흥전역과 나한정역이 있는데, 이 두 역의 표고차는 정확히 기억은 안나는데 300미터? 정도 난다고 합니다. 이 정도 높이차이를 한번에 갈 수 없으니 영상에서처럼 슬금슬금 뒷걸음질로 오르내리는 구간이 스위치 백이죠. 높은쪽이 흥전, 낮은쪽이 나한정이고, 영상은 동해에서 부전으로 가면서 나한정역에서 주춤주춤하며 흥전역으로 올라가는 장면을 촬영한거에요.

 재밌었던... 이라기보다는 당연하다면 당연한건데, 6월 20일에 청량리를 출발해서 스위치백으로 가는 길에서는 저 말고 다른 철덕^^분
 을 만나서 동행했고... 그 분과 스위치백을 구경하면서도 열차안에서 또한 촬영하던 다른 철덕들을 보았고... 제가 스위치백을 지나 부산으로 가는 동안에도 저와 같이 다른 철덕이 촬영했으며 제가 촬영하는 밖에도 그 전날 제가 밖에서 찍었듯이 그 자리에서 찍는 다른 철덕들이 있었다는 것이랄까나요. 뭐, 철도를 취미로 하는 사람들의 입장에서는 스위치백이란건 그 자체로 구경거리이기도 하면서 그게 사라진다는건 철도역사에 남을 빅이벤트이니 사람들이 몰리는게 당연했겠죠.

 특히나, 동행하신 분은 참 반갑고 신기하고 즐거웠고 그래요. 저는 스위치백으로 가면서 청량리에서 탑승하여, 이제는 스위치백과 함께 사라진 통리역에서 내려서, 심포리역을 답사후 나한정, 흥전을 거쳐 스위치백을 답사할 생각이었는데... 제가 통리역에서 내리니 딱 한사람 젊은 분이 저와 같이 내리더라구요. 그 날이 수요일이었던데다 통리라는 마을은 이번에 올린 답사기의 마을들 못지 않게 외지고 한갖진데다 관광지도 없는 곳이라... 딱 알았죠. 저 양반도 철덕이구만~ 하고. 그렇게 뜬금없이 파티맺고 동행하게 되면서 이번 여행은 시작부터 뭔가 재밌구나~ 라는 생각이 들었었네요.

 그 분과 파티맺고 다니면서...




 이런 사진도 찍고




이런 사진도 찍고...




 이런 사진도 찍었네요~

위에 올린 동영상은 저 분과 헤어진 다음 찍은거지만...



 스위치백을 찍고 삼척에서, 밤의 삼척항을 거닐면서, 낮에 삼척거리를 거닐면서 찍은 모습들도 좋았고...










이런 모습들요~



부산이야 항상 좋은 모습들을 보여주죠.















처음 가 본 회동수원지의 모습도 좋았고...
















사실은 부산사람들 떠먹는 수돗물 캐는 곳이지만, 수돗물 뿐 아니라, 이런 좋은 휴식처까지 주리라고는 생각도 못했기에 더 보람돋았긔~

이 다음부터는 경전선 답사가 시작되어 여행마지막까지 그를 수행했구요.




 그런 면에서 이번 여행의 핵심은 경전선 답사였던 것은 분명하지만... 근성노선 답파, 사라지는 스위치백 답사등 철도여행 패키지(^^)의 일부였달 수도 있고, 그 조차도 전국 각지의 여러 곳들을 다니는 여정의 일부일 뿐이기도 했어요.

 경전선 답사 이전에도 수많은 사진을 찍었고, 답사에서 찍은 사진도 올리지 못한 것들이 많아요. 그러나, 그러함에도 불구하고, 보여주고 싶었던 모습, 하고 싶었던 이야기들은 그 사진들을 모두 올렸더라도 할 수 없었을 것입니다. 아니, 9일 내내 카메라맨 대동하고 계속 촬영을 했더라도 보여주지 못했을 거에요. 그 만큼 이 여행동안에 보고 느낀 것은 저 개인에게는 감내하기 벅찰정도의 감흥과 감동들이었습니다.

 물론, 여행의 감동이란건 기본적으로 철저히 주관적일 수 밖에 없어요. 제가 경전선을 보고 아무리 강한 감흥을 느꼈다 한들, 그것을 저와 함께 겪지 못한 사람에게 고스란히 느끼게 할 수 있으리라 생각하는건 오만한 것이고 결코 불가능한 것이기도 할 테죠.

 그럼에도, 이러한 여행의 이야기를 쓰는 보람이랄까, 의미를 느낄 수 있는 것은, 비록 나와 같은 여행은 아닐지라도... 다른 사람들은 또한 그들이 다닌 여행에서 감흥을 느낄 것이며, 그 감흥은 또한 비록 나에게 온전히 전해질 수는 없지만, 그 만큼 큰 감흥들이 여행이라는 이름에는 함께 한다, 라는 것을 나의 여행의 이야기를 할 수 있는 한 하면서 같이 나눠볼 수 있을 만큼 나누고 싶었기 때문이랄까나요.


 뭐, 말이야 이렇게 하지만 그래도 내가 느낀 감동을 다른 사람들도 같이, (거의)동일하게 느꼈으면 하는 욕심을 포기한다면, 삶은 그만큼 재미없어지겠죠잉~ 어느정도의 오만함 건방짐은 삶의 활엽수이기도 하니께~

 그래서, 제가 바랬던, 이 이야기를 쓰면서 바랬던 것은

"나의 이 이야기를 본 사람이, 언젠가 이 길을 그도 떠나보기를 바라게 되는 것"

정도였습니다. 물론, 현실적으로 힘들다는 것은 여행기를 쓰면서도 간간이 언급한 바가 있어요. 기본적으로 관광지가 아닌 곳을 타관사람이 여행으로 훑고자 한다 할 경우 그게 얼마나 고로운 일인가는 저 자신이 절실히 느꼈기도 하니께... 물론, 자동차를 이용하던가 하면 훨 편하겠지만... 뭐랄까요. 아무래도 조금쯤은 몸이 고로웠기에 감동이 더 컸다, 그렇게 생각하면 자동차로 다니면 맛이 좀 덜하지 않을까 싶기도 하고... 그런 의미에서 자전거로 간다면 현실적이면서도 감동도 돋는 멋진 여정이 될 거라 생각하기도 하네요~ 나중에 기회가 된다면 저도 다시 갈 때는 자전거로 가 보려는 생각도 있고...

꼭 그렇지 않더라도... 이 이야기를 보고 어디로든 떠나려 마음을 먹게 되었다면, 아니 떠나고 싶다, 라는 생각을 하게만 되었더라도 그것은 그 만큼은 제 이야기가 전해졌다, 라는 뜻이겠죠. 그 만큼 저는 이야기를 올린 보람을 느끼고, 그 만큼의 - 여행자체에서 느낀 것 이상의 즐거움을 더 느낄 수 있는 것이겠죠. 여행을 한다는 것, 그것에 대해 이야기 한다는 것은 얼마나 아름다운 일인가...



 이야기를 시작하면서 던진 의문중 하나는 소위 "오지관광" 의 도덕성이라는 부분이기도 했습니다. 그것에 대해서는 떠나기 전에도, 갔다와서도, 이야기를 시작하면서도, 이야기를 마친 지금에도 답을 내리지 못한 부분이긴 해요. 그것은 내가 느끼는 이 아련한 감정, 추억의 의미가 무엇인지, 그리고 그것을 느끼는 '나' 가 어떤 존재인지에 대해 조금쯤은 유의미한 생각에 이르러야 역시 유의미한 답을 할 수 있는거라고 한다면... 어쩌면 평생을 답을 내리지 못할 수도 있는 것일지 모르죠.

 그럼에도 더더욱 분명한건, 평생 답을 내리지 못할지도 모르지만, 저는 어쨌건 평생 이런 여행을 다닐 거라는 것이죠~ 지금 새로이 올라선 광양역이, 낡은 옛역이 되면 그 또한, 그 때, 30년일지 40년일지 모를 과거의 이 여행을 떠올리며 그때 이런 생각으로 이 논두렁길을 거닐었었지... 하면서, 다시 광양역을 답사할 수 있게 된다면...

 으으으~~ 상상만해도 전율이 느껴지네요~ 물론 그 때 내가 이런 여행을 다닐 체력이 될지는 모르겠지만...



 모든 여행에는 의미가 있습니다만... 그리고 저 또한 이미 여러차례 여행을 다녔지만, 이번의 여행이 이전의 저의 여행과 조금은 달랐다고 한다면 그것은 이 여행이 기본적으로

"시간여행"

이기 때문이었을 것이라 생각합니다. 사실, 저는 골목들의 오래된, 예스런 모습들을 좋아하기도 하고 그런 모습들을 이미 돌아보기도 했지만... 아예 여행 전체를 과거의 유산, 유산이 되어가고 있는 것들을 좇아 떠난건 이번이 처음이기에... 그런만큼 제게는 여러 의미에서 잔잔한 충격을 많이 느낀 여행이었다고 말할 수 있을거 같아요.

 물론 이번의 경험은 첫 경험(잇힝~)이고 그 의미를 아직도 제대로 소화해내고 있다고는 감히 말하지 못할 것이긴 합니다.

 다만, 그 의미를 제대로 소화하는 것은 위에도 말했듯이, 저의 마지막 경험이 될 게 확실한 여행에서도 감히 말하지는 못할 것이라는 것.

 시간은 영원한 과거에서부터 흘러와서 영원한 미래로 흘러가는 것일테니까요.

 인간은 오직 그 곁에 서서, 그것의 부침을 바라보는 것으로...

 그것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있다는 환상을 갖는 이상을 할 수는 없는 존재이니까. 환상인줄 알고 느끼는 환상은 진정한 자유는 아니어도 최소한 자각몽은 되지 않겠습니까~ 그렇게 저는 눈앞에 펼쳐진 현실이라는 꿈을 즐기며 살아가리라고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의미는 의미대로 재미는 재미대로 잡히면 잡히는대로 모르겠으면 모르는대로 지내려구요~



  6월 25일에서 시작해서 27일에 끝난 여정이지만, 오늘이야말로 그 여정을 진정으로 끝냈다는 생각이 드는군요. 한 번이라도 이 이야기를 봐 주신 분이라면 그 분은 저의 여행의 벗입니다.

 함께 해 주신 당신께 감사드립니다.

[이 게시물은 (ZDR) 중인배님에 의해 2012-08-07 09:01:30 불펜에서 복사 됨]
Twitter Facebook Me2day

현재 댓글 정렬: 단계별 정렬  댓글 시간별 역순 정렬하기  댓글 시간별 정렬하기

퍼스나콘 ▦드러븐세상 12-08-04 21:31
 61.♡.♡.105  
대장정의 에필로그군요
테마가 있는 여행이라 매력적이었던 듯
     
퍼스나콘 앙겔루스노부스 12-08-04 21:33
 219.♡.♡.57  
여행은 컨셉이라능! ㅤㄲㅢㄹㅤㄲㅢㄹ~~
퍼스나콘 [아이유]깊은슬픔 12-08-04 21:44
 121.♡.♡.89  
그 동안 정말 잘 봤습니당 +_+ 앞으로도 기대를? +_+
     
퍼스나콘 앙겔루스노부스 12-08-04 21:51
 219.♡.♡.57  
뭐랄까... 일시적인 문제일지도 모르겠지만, 요즘 좀 불안한게... 신체적인 문제들이 여러곳에서 나타나고 있어서, 체력이 회복이 될 지 조금 불안하긴 합니다만...

아무래도 몸으로 때우는데서 즐거움과 보람을 느끼기도 하는지라, 앞으로도 이렇게 외진 곳들을 몸으로 때우며 하는 여행은 할 수 있는한은 하게 될 거 같아요~ 하게 되면 또 이야기 남길 수 있도록 해보겠습니다~

고맙습니다~
뫼르소해변 12-08-04 21:48
 121.♡.♡.3  
나름 대장정의 막이 내려지네요. 이런 오지 여행 자체가 근성으로 똘똘 뭉쳐야 가능하겠지만
후기 또한 그 근성 없이는 못쓰는거겠죠. 모든 편을 다 보진 못했습니다만 귀한 사진과 경험들
구경 잘 했습니다.
이미 다음 여행에 대해 대략계획은 정하셨을듯 ㅋㅋㅋ

끝끝내 답을 찾으려는 여정이겠죠 뭐 ... 답이 있기나 하려는지.
     
퍼스나콘 앙겔루스노부스 12-08-04 21:52
 219.♡.♡.57  
어디를 가리라, 생각한건 없는건 아니지만... 경전선답사처럼 확실한 컨셉을 잡고 할만한 아이템? 같은 것은 딱히 없긴 해요. 소소한 여행들이나 몇군데 다니게 될 건데, 그것도 일단 몸과 재정이 회복이 되어야 가능한... 뭐 잘 되겠죠~
퍼스나콘 진흙 12-08-04 22:33
 14.♡.♡.179  
잘 봤습니다 ^^
몸관리 잘 하시구요
확실히 이런식의 여행을 언제 가보고 싶게 만드는 글들이었습니다
기회가 된다면 저도 한번 그런 식으로 뭔가를 따라 가보고 싶기도 하네요
     
퍼스나콘 앙겔루스노부스 12-08-04 22:45
 219.♡.♡.57  
언제가 되든 떠나실 수 있게 되길 바랍지요~
퍼스나콘 김거울 12-08-05 07:51
 96.♡.♡.9  
감동적이네요.

책으로 엮어도 되겠습니다 ㅎㅎ 여타 다른 큰 사이트 올려도 많은 사람들의 관심을 받을 거 같은데, 예를 들면 DC철갤이라든지
     
퍼스나콘 앙겔루스노부스 12-08-05 10:09
 219.♡.♡.57  
그, 그럴까여...^^ 헤헤~~ 좋게 봐 주셔서 고맙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759 [감독EP2]1패- 싱글A 1차전 [6] 퍼스나콘 김플오 03-31 29691 3
758 [감독EP 1]루키리그 1차전 [5] 퍼스나콘 김플오 03-18 30692 2
757 [감독EP-0]처음이자 마지막 팀훈련,, 그리고 선수 소개 [17] 퍼스나콘 김플오 03-10 28738 3
756 [감독EP 마이나스 1] prologue 우리는 어떻게 약팀이 되었나.. [12] 퍼스나콘 김플오 03-03 28709 2
755 세상에서 가장 느린 철도의 마지막 모습 - 경전선 답사기. 끝 [10] 퍼스나콘 앙겔루스노부스 08-04 34001 6
754 세상에서 가장 느린 철도의 마지막 모습 - 경전선 답사기. 23 [6] 퍼스나콘 앙겔루스노부스 08-03 32736 3
753 세상에서 가장 느린 철도의 마지막 모습 - 경전선 답사기. 22 [10] 퍼스나콘 앙겔루스노부스 08-02 32276 4
752 세상에서 가장 느린 철도의 마지막 모습 - 경전선 답사기. 21 [4] 퍼스나콘 앙겔루스노부스 08-01 27852 6
751 세상에서 가장 느린 철도의 마지막 모습 - 경전선 답사기. 20 [10] 퍼스나콘 앙겔루스노부스 07-31 27447 3
750 세상에서 가장 느린 철도의 마지막 모습 - 경전선 답사기. 19 [6] 퍼스나콘 앙겔루스노부스 07-29 28312 3
749 세상에서 가장 느린 철도의 마지막 모습 - 경전선 답사기. 18 [10] 퍼스나콘 앙겔루스노부스 07-28 25921 6
748 세상에서 가장 느린 철도의 마지막 모습 - 경전선 답사기. 17 [15] 퍼스나콘 앙겔루스노부스 07-27 25169 8
747 세상에서 가장 느린 철도의 마지막 모습 - 경전선 답사기. 16 [15] 퍼스나콘 앙겔루스노부스 07-26 24338 4
746 세상에서 가장 느린 철도의 마지막 모습 - 경전선 답사기. 15 [10] 퍼스나콘 앙겔루스노부스 07-25 25090 10
745 세상에서 가장 느린 철도의 마지막 모습 - 경전선 답사기. 14 [26] 퍼스나콘 앙겔루스노부스 07-24 23718 6
744 세상에서 가장 느린 철도의 마지막 모습 - 경전선 답사기. 13 [7] 퍼스나콘 앙겔루스노부스 07-23 21117 4
743 세상에서 가장 느린 철도의 마지막 모습 - 경전선 답사기. 12 [23] 퍼스나콘 앙겔루스노부스 07-20 23160 9
742 세상에서 가장 느린 철도의 마지막 모습 - 경전선 답사기. 11 [18] 퍼스나콘 앙겔루스노부스 07-16 20527 8
741 세상에서 가장 느린 철도의 마지막 모습 - 경전선 답사기. 10 [15] 퍼스나콘 앙겔루스노부스 07-15 26676 5
740 세상에서 가장 느린 철도의 마지막 모습 - 경전선 답사기. 9 [14] 퍼스나콘 앙겔루스노부스 07-13 15279 6
1  2  3  4  5  6  7  8  9  10  >  >>
회원가입 ID⁄비번 찾기
copy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