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SEBALLPARK

베이스볼파크 전광판 내용
손 씻기로  내 건강 지키기

bullpen2

모바일 URL
http://m.baseballpark.co.kr
대표E-mail
jujak99@hanmail.net

[등산] 8월 설악산 - (3) 귀때기청봉-한계령삼거리

작성일
11-08-10 15:22
글쓴이
annihilator
IP
115.♡.♡.72
글쓴이다른 게시물 보기
추천
2
조회
1,458
댓글
7단계
시간별 역순 댓글
요건 앞서 달린 코스 글.


8월 설악산 - (1) 장수대-1408봉         8월 설악산 - (2) 1408봉-귀때기청봉




서북주능선의 핵심, 귀때기청봉에서 하룻밤 노숙을 하고 나서,










떠나기 전 전후좌우로 주변 산세 한번 더 감상해주고...




이제 한계령 삼거리를 향하여 출발~




오늘 가야할 길. 보시다시피 평탄하기 서울역에 그지없다. 응?




귀때기봉 정상 주변의 비탈은 저 멀리 있는 능선 비탈과는 달리 대단히 널찍 & 평평하다.

그런 이유에선가, 멀리서 보면 무슨 벽이 하나 떡 하니 버티고 서 있는 느낌.




저 겹겹이 덮힌 구름 덕택에 오늘은 어제처럼 덥진 않겠다는 희망도 살짝.




심술궃게도 구름이 딱 대청봉 부근에만 몇십 분 째 멈춰서 있다. ㅋㅋㅋ




한계령삼거리까지는 내리막길로만 내처 1.6km.




이때까지만 해도 분위기 좋았다.




하산의 즐거움에는 성취감 외에도 내려오면서 눈앞에 펼쳐지는 경치를 별 수고 없이 조망할 수 있다는 것도 있을 것이다.

근데 생각해보니 이 경치는 뒤돌아서야만 볼 수 있는 부분인 듯한데-_-;;;







언제봐도 참 장관인 내설악의 암릉.




고작 400m 이동했을 뿐인데, 귀때기봉 꼭대기는 이미 시야에서 사라지고 없다.




여기서부터 본격적으로 내리막 너덜길 시작.

정말정말 조심조심 또 조심해야 하는 코스. 까딱 한눈팔았다가는 발목/무릎을 된통 다치는 수가 있다.




어떤 메커니즘으로 이런 너덜바위길이 만들어지는 걸까. 지질학 공부하는 라X옹에게 물어봐야 하나.







1400m 이상 고도에서 자라는 독특한 식물과 거대한 돌덩이들, 그리고 더 거대한 바위능선이 이루는 조화를 한가롭게 즐기다가,





아이고, 드디어 사단이. 마나님께서 바위틈에 발이 끼며 나동그라지셨다.

다행히 크게 다치진 않고 찰과상. 그래도 언제 폭발할지 모르는 짜증 게이지는 잘 파악하고 있어야 한다.ㅋ




오, 개중 저 소나무 덩치가 가장 늠름해 보인다.




헐, 저런 길틈에도 텐트칠 공간이 있었단 말이여?

사실 국립공원에서 저렇게 텐트를 치고 자면 안 되는 법이지만 저런 위치에서 텐트 치고 비박할 생각을 하다니 참 인상적이긴 했다.




아, 저 소실점에 가고 싶다.




겨울 산행객을 위한 것으로 보이는 저 길 표시 막대기들.








저 정세돌출적으로 솟아오른 녀석들은 도대체 뭐냐.




아무리 한참을 쳐다보고 서 있어도 싫증나지 않는 장면.




이번 산행의 유일한 파노라마 샷.

서북주능선에서 바라본 백두대간이라 불러주면 되려나.

너덜길의 문제는 상대적으로 편해야 할 내리막길조차도 결코 만만치 않다는 거.
















돌이 흐르는 강이라 불러도 좋을 길을 끝없이, 끝없이 내려간다.




이제 저기만 내려가면 너덜길과도 안녕.






여기를 지난 후부터는1 한동안, 아마도 끝청에 이를 때까지는 탁 트인 전망을 찾기 어려울 것이다.




여기서부터 한계령삼거리까지는 600m.

하지만 그동안 내려온 길을 생각해보면 그야말로 아우토반.

너덜길 내리막 1.2km에 한 시간이 훨씬 넘게 걸린데 반해 여기 600m는 기분에 5분이나 걸었나 싶다.




산에서 보이는 예쁘장한 버섯의 90%는 독버섯.

반면, 못생긴 버섯의 90%는 독버섯.-_-




마나님 영광의 상처.




그럭저럭 한계령삼거리 도착.

귀때기봉 부근 너덜길의 어려움에 비하면 대청까지의 6km는 Autobahn.



Twitter Facebook Me2day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15 [목소리] 탈리스 스콜라스 - (13) 코니쉬 [1] annihilator 04-15 8447 2
114 [목소리] 탈리스 스콜라스 - (12) 제수알도 [1] annihilator 04-07 4709 1
113 [CtrlCV] 투표합시다.jpg [6] annihilator 04-05 2203 0
112 [CtrlCV] 이번 총선 비례투표 가이드 (딴지) [11] annihilator 04-05 5201 2
111 [CtrlCV] 아반떼의 위엄.jpg [21] annihilator 04-03 3005 0
110 [유튭] Valse tragique. [3] annihilator 04-02 3245 1
109 [목소리] 탈리스 스콜라스 - (11) 클레멘스 [3] annihilator 04-01 3691 5
108 [CtrlCV] 이거 게시해도 되는 건지... [4] annihilator 03-26 1728 3
107 [03.26] 오늘은... [8] annihilator 03-26 2589 2
106 [목소리] 탈리스 스콜라스 - (10) 빅토리아 [5] annihilator 03-25 3919 3
105 [유튭] 어렸을 적 이상형. [9] annihilator 03-25 3429 1
104 [CtrlCV] 어느 듣보 정당, 평범한 6순번 후보의, 평범한 출사표 [17] annihilator 03-23 2899 6
103 [혐짤포함] 나xx씨 참 예쁘군요. [10] annihilator 03-23 2444 1
102 [초단질문] 아델의 someone like you는 [4] annihilator 03-22 2210 0
101 [목소리] 탈리스 스콜라스 - (09) 윌리엄 버드 II [2] annihilator 03-18 4310 1
100 [패션질문] 이 가방이.. [18] annihilator 03-17 1925 0
99 [3.14] 오늘은... [4] annihilator 03-14 1614 2
98 [유튭] 후지산 대폭발슛.swf [1] annihilator 03-13 2097 0
97    귀엽죠? +_+ (2) [2] annihilator 03-12 1589 0
96 [목소리] 탈리스 스콜라스 - (08) 크리스마스 캐롤 [3] annihilator 03-11 4461 2
1  2  3  4  5  6  >> 다음검색
copy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