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SEBALLPARK

베이스볼파크 전광판 내용
박근혜 구속 영장 청구! 감빵 고고고!!

relay

모바일 URL
http://m.baseballpark.co.kr
대표E-mail
jujak99@hanmail.net

세상에서 가장 느린 철도의 마지막 모습 - 경전선 답사기. 12

작성일
12-07-20 21:32
글쓴이
퍼스나콘 앙겔루스노부스
IP
219.♡.♡.57
글쓴이다른 게시물 보기
추천
9
조회
23,159
댓글
7단계
시간별 역순 댓글
 - 내동역



내동역 가는 길 버스타고 갔네요.
근데 사진상의 글자들 잘 보이시나요? 사실 보지 않아도 상관없긴 하지만... 어차피 인근지역 주민이거나 직접 가보지 않은이상 지명이나 표지를 봐도 실감은 잘 안날텡게...

여행을 출발하기 전에는 이 구간은 필히 걸어가리라 마음 먹었었는데요. 이유인 즉슨...



 한쪽에는 산이 서있고, 다른 쪽에는 그 산자락을 따라 남강 물이 흐르는 사이에, 산기슭을 따라 낡은 옛 철길이 달리는 이 모습이 너무 운치있어 보여서... 결과적으로 이 구간을 걷지 못한걸 지금은 엄청 후회하고 있네요. 사진에서는 맑은 날인데, 그 날은 낮게 구름이 깔린 음울한 날씨가 또한 나름의 분위기를 더 했기도 한지라...

 걷지 못한 이유는 다름이 아니고 너무 지쳐서...-- 전체 26개 역중에, 26일 하루동안 총 14개를 답사해야하고... 그 14개 역중의 상당수가 접근성이 나쁜 상황이며 접근성이 좋지 않은 역들은 진주 이후로 더 많은(다솔사, 양보, 횡천등) 상황에, 이미 삼천포선 답사로 오전에 시간을 많이 잡아먹은 + 이제 오전을 지났을 뿐인데 벌써 10킬로미터 이상을 걸은상황에서, 앞으로 얼마를 더 걸어야 할 지 모르는 상황(다솔사~북천~양보~횡천 구간중 한두구간은 걸어야 할 것으로 예상했고, 실제로는 다솔사부터 양보까지 걷다가 뻗기도 뻗었고 밤도 깊어서 횡천은 결국 이 날 중으로 가지 못했습니다)인지라... 결과적으로는 이 뒤로 20킬로미터를 더 걸었기에, 여기서 체력과 시간을 세이브한 판단은 옳았긴 합니다.

그러나, 체력과도 시간과도 바꿀 수 없는 2012년 6월 26일의 기억은 못내 아쉬움으로 남는군요. 경춘선이 사라질 때 가장 아쉬운 모습이 북한강길을 따라 걷는 옛 철길의 사라짐... 이었달 수 있는데... 남강과 철길이 함께 가는 이 길도 사라지면 그만큼... 사실 그 만큼 아쉽기까진 않겠죠. 그 길은 수많은 사람들의

"엠티의 추억"

버프를 받아서 그렇게까지 기억되는 길이기도 하니께... 다만, 강과 철길의 어우러짐이란 것은 그 또한 형언할 수 없는 '맛' 이 있는 것인즉... 분명 꽤 시간을 들여서 나름 공들여 답사를 했습니다만, 이렇게 돌아보면 아쉬움들만 남는군요. 한건 한대로 또 해보고 싶어서, 못해본건 못해봤으니까.

정 가보실 상황이 안되시는 분이라면, 위에 올린 짤처럼 로드뷰 답사라도 해 보세요~ 가끔 농담만은 아니게, 로드뷰로 여행을 즐긴다는 글도 올라오곤 합디다만~



저번회에도 올렸지만, 진주역앞의 현대적 모습. 사실 이 사진을 올린건 그런걸 볼라 그런게 아니고...



그 틈바구니에 있는 요 작은 집이 재밌어 보여서 였더랬습니다. 구시가지, 옛 골목이란게 좋은건, 저런 큰 건물틈새에 사람들의 삶의 터전이 콕콕 박혀있어서일테고... 홍콩이란 도시가 매력있는 큰 이유중 하나는 좁은 부지때문에 건물들이 다닥다닥 붙어서 어찌보면 무질서한듯하지만, 어떻게 보면 자유분방하고, 사실은 치열할지도 모르는 그 규정하기 힘든 다양함 때문이 아닐까 싶어요. 물론, 홍콩섬의 번드르르한 건물들은 또 나름의 멋이 있겠지요. 그런 점에서, 구룡성이라고 알려진



이 모습이 사라진게 저로서는 참 아쉽습니다. 뭐 없애는데에야 이유가 없겠습니까만, 모든 공간에 이유가 붙는 세상에, 때로는 이유없이 남겨지는 곳이 있는 것이야말로 여유가 있는 삶의 바탕이 아닐까 싶네요.



진주의 시내버스에는 저런 노동자관리, 노동자 조합? 그런 성격의 회사임을 알리는 간판이 많이 붙어있더군요. 자본주의적 근대화의 경로가 표준화에 바탕한 집권이었다고 한다면, 그것의 한계와 문제점을 극복할 대안으로서 분산화에 기반한 분권으로서의 저런 모습은 바람직해 보입니다. 보다 공동체적으로, 보다 생활 - 지역밀착적으로. 물론 말은 그렇게 하지만, 저는 관악구든 진보신당 관악당이든 지역모임같은데에는 별로 나가지 않긴 합니다만... 그건 단순히 제 성격이 폐쇄적이기 때문일 뿐입니다... 헴헴...


아까 올린 로드뷰짤처럼 멋진 사진을 저 또한 찍어보고자 했는데... 의외로 가로수들이 높더군요... 길이 한산해서 버스는 빠르고... 그래서 올려드린 남강과 철길이 병행하는 구간의 직찍사진은 구하질 못했... 로드뷰로 보시기 바랍... 어헝헝~~

그런고로 갑작스레 내동역 사진이 툭 튀어나옵니다.



정말 툭 튀어나온거 같지 않습니까? 이건 딱 보기엔 그냥 흉가 폐가 같은 느낌이...-- 귀신이 툭 튀어나올거 같습니다... 만 사람이 살더군요. 사람이 산다, 라기보다는... 내동역 옆에 SK주유소가 있는데, 그 주유소 주인(으로 보이는 아줌마)이 이 건물의 소유주인 모양이더군요. 안에 뭔가를 넣어놓았고 그 안에서 나오더라능... 제가 어정쩡 하게 서 있으니깐, 뭐 볼일있냐기에, 여기가 옛 역이라기에 구경왔다, 그러니 겉에서만 보라, 라고 하더군요. 묘하게 쌀쌀맞더라능...-- 하긴, 거지꼴 하고 돌아다니는 산도적 같이 생긴 놈이 수상하게 서성거리는데 한다는 소리가, 아무도 기억못할거 같은 옛일을 들추며 역이랍시고 보겠다는데 누가 살갑게 대하겠냐, 싶긴 합니다만서두... 나두 호감형의 샤방샤방 미소년이고 싶다긔~~



3대주적이 즐비하군요. 뒤엔 아파트 앞에는 차... 저 차들이 없으면 더 좋은 그림이 나올거 같은데... 주변에 빈 터도 많드만...



사정이 허한다면 안에 들어가보고 싶었네요. 혹시 역이었던 시절의 흔적이 있지 않을까, 해서. 아예 버려진 건물이었다면야 들어갈 수도, 흔적도 남았을 수 있지만... 이 곳이 진주 시내 중심가는 아니지만, 중심가에서 가까운 곳이다보니 유동인구도 있고, 마을도 있고 해서 그런지... 이런 역사도 버려지지는 않더군요. 물론 잊혀는 졌지만...



어찌보면 이것이 역사였던 흔적이랄 수 있겠네요. 공공화장실터. 일반 가정에서 이런 식으로 화장실을 짓지는 않을테니까요.



대충 전체모습? 저런 양옥집의, 높은 다락방에서 다락방 창밖으로 세상을 내다보고 싶어했습니다. 어렸을때는. 만화 소공녀를 너무 인상깊게 봐서 그런지... 엄마찾아 3만리에도 그런 장면이 나오고... 다락방은 아이들의 꿈이 자라는 곳이 아니었던가 싶어요. 이 글을 보시는 분들중 얼마나 주니어(잇힝~)를 보는데 성공하실진 모르겠는데, 주니어에게는 다락방을 만들어주세요. 적어도 이 글을 쓰는 이처럼 삭막하게 자라진 않을거 같아요...



지붕이 너무 인상적이어서... 무슨 소재인지 짐작도 가지 않습니다. 낡아서...



저 덩쿨은 담쟁이 덩쿨일까요? 굳이 저렇게 기른거 같지는 않고, 알아서 자란거 같은데... 건물의 옛 정취 VS 쓸쓸함 을 둘 다 더해주는거 같습니다. 버려진 것도 아니고 관리되는 것도 아닌 어정쩡한 상황이라 더 처연해 보인달까요. 아예 버려졌으면 제 멋대로 향수에 취할 수 있겠건만, 주유소 사장 아줌마의 냉정한 시선과, 미심쩍은 눈초리로 보는 주유소 직원의 눈매 때문에 충분히 감정에 취하기도 힘들었더랬습니다. 그림에 그 두 사람은 나오지 않지만...--

위치 또한, 진주라는 대 도시의 중심가 근처이지만 주소가 진주시 내동면 독산리 인데서 알 수 있듯이, 구 진양군 지역으로서 농촌이었던 곳이기도 해요. 마을도 있는것도 아니고 없는것도 아니고... 바로 옆에는 신식으로 지어진 면 사무소가 있기도 하고 남강 건너에는 진주시의 번화한 시가지가, 옆의 망진산 너머에는 경전선 최대의 역중 하나인 진주역이 있기도 하지만 이 곳에는 엘피지 충전소가 덜렁 있을 뿐이고... 바로 뒤에는 아파트가 서 있지만, 그 옆에는 논밭이 펼쳐져 있기도 하고...

송두율이 자신을 경계인이라고 일컬었었지요. 내동역이야말로 경계지, 경계터가 아닌가 싶습니다. 이 시대에 존재하는 모든 것들이, 같이 있으면 부조리하다고 일컬어질 만한 것들이 같이 있는 곳이라는 점에서. 그러면서도 위화감이 별로 느껴지지 않는 것은, 낡은 폐역이라는 것이 주는, 한때는 최 선두에 있던 것이지만, 이제는 가장 기억의 먼 곳에 있는 것이라는 특이한 성격 때문이 아닐까 시프요.



물론 이렇게 보면 또 그냥 깊은 숲속의 잊혀진 건물같기도 하고... 왠지 김전일이나 코난이 튀어나올것도 같은 모습입니다? 물론 여기는 통화권 이탈 그 딴 일은 없긴 합니다만. 낄낄~~



뒤로 돌아가보면 아직도 열차가 달리는 철길을 볼 수 있습니다. 그 아직이래야 올해 12월까지지만...



그리고 이제는 철거된 옛 철길의 흔적도 볼 수 있지요. 단선철도의 경우는 마주오는 열차를 피해야하니, 틈틈이 신호대기선을 만들어줘야하고, 역이라면 말할것도 없겠죠. 어차피 틈틈이 대기선이 필요한데, 뭐하러 굳이 없앴나, 하면 이 곳을 잊지 않고 찾는 떠돌이가 더 감흥에 쉽게 취하라고... 따위는 절대 아니고, 4킬로미터 밖에 진주역이 있는데 굳이 여기서 신호대기 할 필요가 없기 때문이지요... ㅤㅉㅡㅂ~



내동마을의 할매할배젊은이중년어린이이장면장여행자행려자나그네떠돌이들이 한때는 타고 내리던 승강장의 모습... 잡초만 무성하다, 가 이 곳에서는 관용구가 아닙니다...



내동역은 1984년에 폐쇄되었다고 합니다. 그 때라면 내동역에게 네가 없어져도 나는 달릴거야, 라고 속삭였을지 모를 이 철길도 이제는 내동역과 같이 시간의 무덤속으로 들어갈 때가 다가오고 있습니다.



이 길이 사라지면 내동마을은 기본적으로 마산, 순천과 별 상관이 없는 동네가 되겠네요. 한때는 내동마을의 흙먼지를 묻히고 열차들이 힘차게 달려갔었지만... 제가 시인이라면 시를 읊겠습니다만, 저는 시인이 아닌고로 그저 묵묵히 모습들만을 파인더와 기억에 담을 뿐입니다.



그러고는 내동역을 뒤로하고 유수역을 향해 길을 떠납니다.

사진이 별로 없어서 좀 짧네요. 유수역까지 같이 올릴까, 하다가... 오늘은 내키지가 않아서 여기까지만...

봐 주셔서 고맙습니다.
[이 게시물은 (ZDR) 중인배님에 의해 2012-08-07 09:00:59 불펜에서 복사 됨]
Twitter Facebook Me2day

현재 댓글 정렬: 단계별 정렬  댓글 시간별 역순 정렬하기  댓글 시간별 정렬하기

퍼스나콘 자라자라 12-07-20 21:44
 121.♡.♡.101  
재미나게 잘 봤습니다.
     
퍼스나콘 앙겔루스노부스 12-07-20 21:48
 219.♡.♡.57  
고맙습니당 잇힝~
멍멍 12-07-20 21:45
 210.♡.♡.37  
김전일이나 코난 ㅋㅋㅋㅋ 정말 그래 보여여~
틈바구니 작은집도 작은 정원이 숨어있는거 같네요.

오늘도 근사하다 감탄하며 봤습니다.
글을 읽다 문득 밥은 먹고 다니냐... 라는 말이 생각났어요.
     
퍼스나콘 앙겔루스노부스 12-07-20 21:49
 219.♡.♡.57  
바, 밥은... 으흐흑... 사실 못먹고 다녔어요...

낄낄~~
퍼스나콘 텔레만 12-07-20 21:47
 59.♡.♡.155  
잘봤습니다.

역사 조금만 잘 꾸미면 멋있을 듯 한데,,,, 좀 아깝네요.
     
퍼스나콘 앙겔루스노부스 12-07-20 21:51
 219.♡.♡.57  
미국식으로 하자면... 저같은 사람이 성공하거나, 아니면 성공한 사람을 설득해서 사적으로 보존할 수도 있고... 유럽식으로 하자면 국가, 혹은 공동체의 여론형성을 통해 저런 것도 보존해보자, 라고 말 할수도 있겠죠. 특히, 미국은 짧은 역사에 대한 컴플렉스가 오히려 긍정적으로 작용하여, 저런 것들을 잘 보존하는 것으로 압니다. 따지고 보면 한국은 조선쯤 되어도 과거라기엔 가까운... 이라고 생각하는데, 미국의 역사래봐야 조선이 망해가던 시절이 서부시대일 뿐이니...(우리가 흔히 서부시대로 알고 있는 서부극의 무대는 1800년대 초중반도 아니고 대부분이 1870~80년 이후의 19세기 말의 모습들이거든요)

요는, 한국에선 이런 모습들을 역사로서 과거로서 기억할 어떠한 사회적 합의, 공론이 되어있지 않다는 것일테죠. 뭐, 저같은 사람들이 서서히 많아지고 있으니 점차 수면위로 올라오리라 생각은 하지만, 몇회전에도 말했듯이, 보전의 여론은 무궁화의 속도로 달리는데, 헐어버리는 중장비는 KTX의 속도로 달리고 있다는게 문제긴 하겠습니다만서두...
          
퍼스나콘 텔레만 12-07-20 21:53
 59.♡.♡.155  
사실 진주니까 저 정도 남아있지 싶네요.

잘나가는 도시였다면 밀었을테니,,, 생활형으로 보존된 건 우리나라에서 처음 보는터라,,,

다른건 그렇다쳐도 난방 어떻게 해결할지 궁금합니다. 방법이 없는건 아닌데, 건축 모르는 분이라면 쉽지 않은,,,
               
퍼스나콘 앙겔루스노부스 12-07-20 21:54
 219.♡.♡.57  
자세히는 모르지만 창고 비슷한걸로 쓰는거 같더군요. 생활방도 하나 슬쩍 보였는데, 그건 전기난로같은걸로 해결하지 않을까 싶고...

보존... 이라고 하면 보존이겠습니다만, 역사적 의의를 살려서 다시 설 날이 왔으면 싶은 맘이 진하게 들더군요.
                    
퍼스나콘 텔레만 12-07-20 21:59
 59.♡.♡.155  
나중에 폐역사나 폐교 같은 건물 하나 사서 살림집으로 꾸며보고 싶습니다.

그러려면 로또가 되어야 하겠,, 낄낄낄,
                         
퍼스나콘 앙겔루스노부스 12-07-20 21:59
 219.♡.♡.57  
적어도 저 SK충전소 주인정도의 부는 있어야... 낄낄~~
기아없이는 못살아 12-07-20 21:50
 211.♡.♡.112  
좋네요 진주 마산 구간도 좋죠
근데 경전선 종착역이 부전역인가요?
삼랑진 역인가요?
     
퍼스나콘 앙겔루스노부스 12-07-20 21:52
 219.♡.♡.57  
경전선은 삼랑진에서 경부선과 합류하니, 삼랑진을 기점으로 봐야겠죠. 종점은 전에는 시내의 광주역이었는데, 이제는 광주송정역이고...
          
기아없이는 못살아 12-07-20 21:57
 211.♡.♡.112  
근데 경전선 고속화 한다고 하던데 하는거 맞나요?
               
퍼스나콘 앙겔루스노부스 12-07-20 21:59
 219.♡.♡.57  
음... 복선전철화 한다는 말을 여러번 했는데...-- 하긴 고속화라는 것을 다른 것으로 생각할 수도 있겠군요... 새로 깔리는 선로는 최대설계시속이 230킬로미터의 준고속선입니다. 전라선 철길과 동급이에요. KTX보다는 한 급 아래고...
퍼스나콘 [아이유]깊은슬픔 12-07-20 21:57
 121.♡.♡.168  
마지막 사진만 보면 레알 산골로 보일듯 +_+

잘 봤습니당~
     
퍼스나콘 앙겔루스노부스 12-07-20 21:58
 219.♡.♡.57  
사실 연출샷입니다? 낄낄~~

뭐, 주변의 배경들의 위치같은걸 조금씩은 신경쓰긴 했지만... 그 정도는 애교 아니겠씁니콰~
Dear 뽀루뚜까 12-07-20 22:21
 116.♡.♡.215  
중간에 주니어에게 다락방을.. 말씀 동감이요ㅎ 어릴 적 제 방이 없었는데 그래도 저만의 공간이랄 수 있었던 곳이 있었는데... 가구와 가구 사이에 의자를 넣고 그 속에 들어가서 책도 보고 앉아있기도 했던.. 아이들에게 그런 공간이 있으면 좋을 것 같아요. 다락방 안되면 의자나 하나 사줘야 겠다능 ;;;;
벌써 열두 편을 쓰셨네요. 첨부터 천천히 읽어봐야겠어요. 잘 봤어용^^
     
퍼스나콘 앙겔루스노부스 12-07-20 22:23
 219.♡.♡.57  
오오... 제가 고양이과라 그런지 좁은공간필리아가 있어서 말씀하신 그 모습 생각하는 것만으로 기분이 삼삼해지는군요~ 그런 식의 자기만의 공간이 아이에겐 정말 중요한거 같아요. 특히나, 그 공간이 아이가 스스로 가꾸어갈 수 있는 곳이라면 더더욱. 책임감과 자아정체성의 긍정적 형성에도 아주 도움이 될거라고 봅니다.

좋게 봐주셔서 감사요~
퍼스나콘 chirp 12-07-20 23:23
 183.♡.♡.88  
홍콩의 구룡은



요 다큐가 좀 쩔게 잘 잡아놨더라구요.
기회가 되면 언제 한번 보세용..... ㅋ
     
퍼스나콘 앙겔루스노부스 12-07-20 23:27
 219.♡.♡.57  
오오... 이거라면 못알아들어도 그림만 봐도 햄볶을거 같아요... 고맙습니다~
     
퍼스나콘 앙겔루스노부스 12-07-20 23:52
 219.♡.♡.57  
버퍼가 너무 심하군요... 그냥 다운받는 사이트에서 동영상을 통째로 다운받고 있음...--
root12 12-07-21 10:44
 175.♡.♡.250  
지금 저 아파트에 살고있는데, 역이 있는줄 몰랐어요 -_-....
제 아들은 집앞에 기차만 지나가면 좋아서 어쩔줄 모르더군요...^^
     
퍼스나콘 앙겔루스노부스 12-07-21 11:14
 219.♡.♡.57  
오오 저 집에 사시는 군요~ 사실 풍경이니 어쩌니 하지만 아파트가 살기는 참 좋죠~ 내동면 사무소 바로 옆의 SK충전소구내 부속건물 같은게 역입니다. 나중에 심심할 때 마실나가보세요. 자제분이 기차를 좋아하신다니, 자제분하고 같이 가서 이게 기차역이란다~ 하고 알려주시고, 그 구내에는 당연히 아직 열차가 지나가는 철로도 있으니, 열차시간 맞춰서 열차 지나가는 것도 같이 보고 그러시라능~

여객편은 대충 15시 50분쯤과 18시 20분쯤에 내동역에 도착하시면 잠시후 지나가는 열차를 코앞에서 볼 수 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759 [감독EP2]1패- 싱글A 1차전 [6] 퍼스나콘 김플오 03-31 29691 3
758 [감독EP 1]루키리그 1차전 [5] 퍼스나콘 김플오 03-18 30691 2
757 [감독EP-0]처음이자 마지막 팀훈련,, 그리고 선수 소개 [17] 퍼스나콘 김플오 03-10 28738 3
756 [감독EP 마이나스 1] prologue 우리는 어떻게 약팀이 되었나.. [12] 퍼스나콘 김플오 03-03 28709 2
755 세상에서 가장 느린 철도의 마지막 모습 - 경전선 답사기. 끝 [10] 퍼스나콘 앙겔루스노부스 08-04 34000 6
754 세상에서 가장 느린 철도의 마지막 모습 - 경전선 답사기. 23 [6] 퍼스나콘 앙겔루스노부스 08-03 32736 3
753 세상에서 가장 느린 철도의 마지막 모습 - 경전선 답사기. 22 [10] 퍼스나콘 앙겔루스노부스 08-02 32276 4
752 세상에서 가장 느린 철도의 마지막 모습 - 경전선 답사기. 21 [4] 퍼스나콘 앙겔루스노부스 08-01 27852 6
751 세상에서 가장 느린 철도의 마지막 모습 - 경전선 답사기. 20 [10] 퍼스나콘 앙겔루스노부스 07-31 27446 3
750 세상에서 가장 느린 철도의 마지막 모습 - 경전선 답사기. 19 [6] 퍼스나콘 앙겔루스노부스 07-29 28312 3
749 세상에서 가장 느린 철도의 마지막 모습 - 경전선 답사기. 18 [10] 퍼스나콘 앙겔루스노부스 07-28 25920 6
748 세상에서 가장 느린 철도의 마지막 모습 - 경전선 답사기. 17 [15] 퍼스나콘 앙겔루스노부스 07-27 25169 8
747 세상에서 가장 느린 철도의 마지막 모습 - 경전선 답사기. 16 [15] 퍼스나콘 앙겔루스노부스 07-26 24337 4
746 세상에서 가장 느린 철도의 마지막 모습 - 경전선 답사기. 15 [10] 퍼스나콘 앙겔루스노부스 07-25 25089 10
745 세상에서 가장 느린 철도의 마지막 모습 - 경전선 답사기. 14 [26] 퍼스나콘 앙겔루스노부스 07-24 23718 6
744 세상에서 가장 느린 철도의 마지막 모습 - 경전선 답사기. 13 [7] 퍼스나콘 앙겔루스노부스 07-23 21116 4
743 세상에서 가장 느린 철도의 마지막 모습 - 경전선 답사기. 12 [23] 퍼스나콘 앙겔루스노부스 07-20 23160 9
742 세상에서 가장 느린 철도의 마지막 모습 - 경전선 답사기. 11 [18] 퍼스나콘 앙겔루스노부스 07-16 20526 8
741 세상에서 가장 느린 철도의 마지막 모습 - 경전선 답사기. 10 [15] 퍼스나콘 앙겔루스노부스 07-15 26675 5
740 세상에서 가장 느린 철도의 마지막 모습 - 경전선 답사기. 9 [14] 퍼스나콘 앙겔루스노부스 07-13 15279 6
1  2  3  4  5  6  7  8  9  10  >  >>
회원가입 ID⁄비번 찾기
copy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