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SEBALLPARK

베이스볼파크 전광판 내용
손 씻기로  내 건강 지키기

kbo

모바일 URL
http://m.baseballpark.co.kr
대표E-mail
jujak99@hanmail.net
[기사]

한화의 상징 김태균, 은퇴 결정..역사 남기고 떠난다

작성일
20-10-21 09:35
글쓴이
퍼스나콘 ▷◁깊은슬픔
IP
211.♡.♡.164
글쓴이다른 게시물 보기
추천
0
조회
1,007
댓글
7단계
시간별 역순 댓글

https://sports.v.daum.net/v/20201021092505070

한화 구단은 21일 "김태균이 올 시즌을 마치고 은퇴하기로 했다"며 "구단은 최고의 예우로 김태균의 은퇴식을 준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태균은 22일 대전한화생명이글스 파크에서 열리는 프로야구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 홈 경기를 앞두고 기자회견에서 은퇴를 결심한 이유와 소회를 밝힐 예정이다.

은퇴식은 내년에 열기로 했다. 영구결번 여부는 내년 은퇴식을 앞두고 결정하기로 했다.

지난 시즌까지 11년 연속 3할대 타율을 기록하던 김태균은 올 시즌 크고 작은 부상으로 인해 고전했다. 67경기에서 타율 0.219에 그쳤다.

운도 따르지 않았다. 지난 8월 왼쪽 팔꿈치 충돌 증후군에 따른 염증 발생으로 2군으로 내려갔고, 재활군에서 훈련하던 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와 자가 격리 대상자가 됐다.

그는 약 한 달 동안 제대로 된 회복 훈련을 소화하지 못했다.

김태균은 올 시즌 복귀가 힘들어지자 은퇴 결심을 구단에 전달했고, 구단은 이를 받아들였다.

김태균은 최근 통화에서 "당분간 휴식을 취할 생각"이라며 "아직 구체적인 계획은 세우지 않았다"고 밝혔다.

프로야구 KBO리그 역사상 최고의 우타자로 꼽히는 김태균은 2001년 신인드래프트 1차 지명으로 한화 유니폼을 입은 뒤 일본 프로야구 지바 롯데 말린스에서 뛴 2010~2011년을 제외하고 18시즌을 한화에서만 뛰었다.

그는 프로 데뷔 해인 2001년부터 역사를 써나갔다. 88경기에 출전해 타율 0.335, 30홈런, 54타점, 출루율 0.436을 기록하며 신인상을 차지했고, 2003년부터 2005년까지 3년 연속 타율 3할 이상, 20홈런 이상을 터뜨리며 명실상부한 리그 최고의 타자로 발돋움했다.

김태균은 범접하기 힘든 콘택트 능력과 선구안을 갖고 있던 타자였다.

그는 2003년부터 2009년까지 7년 연속 4할대 출루율을 기록했다. 일본 생활을 마치고 복귀한 2012년부터 6년 연속 4할대 출루율 기록을 이어갔다.

KBO리그 18시즌 중 출루율 4할 미만을 기록한 건 2년 차였던 2002년과 2018~2020시즌뿐이다.

통산 기록에서도 많은 발자취를 남겼다.

그는 18시즌 동안 2천14경기에 출전해 통산 타율 0.320, 통산 홈런 311개, 통산 출루율 0.421, 통산 장타율 0.516을 기록했다.

통산 안타는 2천209개로 박용택(LG 트윈스), 양준혁(은퇴)에 이어 역대 3위다.

2005년과 2008년, 2016년엔 골든글러브를 받았다.

일본 프로야구에서는 2시즌 동안 172경기, 타율 0.265, 22홈런, 106타점을 기록했다.

.

.

박용택이 먼저 은퇴 선언했고 김태균도 은퇴하면 이제 별명계 1인지가 누가 -0-

Twitter Facebook Me2day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35309 [기사] 신세계그룹, 1353억에 SK 와이번스 인수..역대 최고액 퍼스나콘 ▷◁깊은슬픔 01-26 46 0
35308 [기사] 신세계, SK 와이번스 야구단 인수 확정.. 매각대금 1352.8억 원 퍼스나콘 플레이볼 01-26 54 0
35307 [기사] SK 와이번스, 신세계 그룹과 매각 협상 [2] 퍼스나콘 플레이볼 01-25 119 0
35306 [기사] 키움, 신임 감독 홍원기·단장 고형욱 선임 퍼스나콘 플레이볼 01-21 121 0
35305 [KBO] 외국인 선수 계약 현황 (21.01.12) 퍼스나콘 플레이볼 01-12 340 0
35304 [KBO] FA 선수 계약 현황 (21.01.08) 퍼스나콘 플레이볼 01-08 474 0
35303 [기사] KIA 조계현 단장, 2년 재계약 퍼스나콘 ▷◁깊은슬픔 12-11 856 0
35302 [KBO] 롯데 신본기·박시영 ↔ kt 최건·신인 2차 3라운드 지명권 트레이드 퍼스나콘 플레이볼 12-04 1509 0
35301 [KBO] LG 윤형준 ↔ NC 이상호 트레이드 퍼스나콘 플레이볼 11-27 1110 0
35300 [기사] 한화, 카를로스 수베로 감독 영입.. 최초 외국인 감독 퍼스나콘 플레이볼 11-27 1051 0
35299 [기사] '4년 전 아픔 설욕' NC, 두산 꺾고 창단 첫 통합 우승 감격! 퍼스나콘 ▷◁깊은슬픔 11-24 1027 0
35298 [기사] LG, 새 사령탑에 류지현 감독 선임..2년 9억원 계약 퍼스나콘 플레이볼 11-13 963 0
35297 [기사] 선동열 야구학 ①~⑩, 에필로그 (완결) [1] 퍼스나콘 플레이볼 11-13 1652 1
35296 [기사] SK 와이번스, 김원형 신임 감독 선임 퍼스나콘 플레이볼 11-06 1008 0
35295 [KBO] 2020 포스트시즌 일정 퍼스나콘 플레이볼 10-31 1059 0
35294 [KBO] 2020 정규시즌 최종 순위 [1] 퍼스나콘 플레이볼 10-31 1871 1
35293 [기사] 박경완 감독대행, SK 떠난다.."팀 성적에 책임 느껴" 퍼스나콘 ▷◁깊은슬픔 10-31 997 0
35292 [기사] '건강 문제' 염경엽 감독 자진사퇴.. SK, 후임 감독 물색 중 [1] 퍼스나콘 플레이볼 10-30 1834 0
35291 [기사] 프로야구 PS 관중, 최대 50%까지 확대..방역 지침은 더 세분화 퍼스나콘 플레이볼 10-29 945 0
35290 [KIA] 김기태의 결과 푸른솔 10-24 884 0
1  2  3  4  5  6  7  8  9  10  >  >>
copy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