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SEBALLPARK

베이스볼파크 전광판 내용
파란 나라를 보았니 꿈과 사랑이 가득한

kbo

모바일 URL
http://m.baseballpark.co.kr
대표E-mail
jujak99@hanmail.net
[기사]

KIA-임창용 방출의 미스테리

작성일
18-10-25 17:38
글쓴이
퍼스나콘 플레이볼
IP
125.♡.♡.45
글쓴이다른 게시물 보기
추천
1
조회
1,111
댓글
7단계
시간별 역순 댓글
'동행'을 슬로건으로 내세우는 KIA의 레전드 대우는 형편없다.

1998년 12월 14일, 해태는 임창용을 삼성으로 트레이드 하며 양준혁·곽채진·황두성에 현금 20억원을 받았다. 당시 20억원은 굉장히 큰 액수였다. 모기업의 재정이 좋지 않던 탓에 선수를 팔아 부족한 구단의 운영 경비를 채운 것이다. 임창용은 자신의 의사와 관계없이 고향팀을 떠나야만 했다.

2018년 10월 24일, 임창용은 다시 한 번 고향팀 KIA로부터 아픔을 당했다. 갑작스런 방출 통보였다.

임창용이 올 시즌 여러 보직을 두루 소화하며 팀을 위해 헌신했고, 또 마운드에서 경쟁력을 선보였기에 '방출은 의외다'라는 평가가 지배적이다. 그의 방출은 미스테리다.

사실 KIA는 일찌감치 임창용의 방출을 염두했다. KIA 고위 관계자에게 시즌 종료 후 임창용의 거취에 대해 묻자 "현장에서 고민하고 있다"고 했다. '임창용이 현역 최고령 투수로서 좋은 활약을 선보이지 않았느냐'는 질문에는 "(구단에선) 나이와 관계없이 1군 성적으로만 평가한다. 팀에 더 많이 도움이 되는 선수가 필요하다"며 사실상 재계약 불가 방침 의사를 내비쳤다.

설득력이 없는 핑계에 가깝다. 임창용은 나이와 관계 없이 경쟁력을 보여줬다. 올해 5승5패 4홀드 4세이브 평균자책점 5.42를 기록했다. 셋업맨 및 마무리 투수로 활약한 6월까지 23경기에서 평균자책점 2.92로 굉장히 좋았다. 선발 전환 후 초반에 다소 부진했지만, 9월 이후에는 2승1패 평균자책점 4.31로 잘 던졌다. 7경기 가운데 퀄리티 스타트(6이닝 이상 3자책 이하)도 3차례 기록했다. 양현종의 부상 속에 선발로테이션을 빠짐 없이 소화한 선수는 임창용과 헥터 노에시 둘 뿐이었다. 성적으로 '재계약 불가'를 통보할 수 없다.

특히 팀을 위해 헌신했다. 불펜 투수로 시즌을 맞기 전엔 "처음으로 홀드왕에 도전하고 싶다"고 했으나 팀 사정으로 마무리, 이후에는 선발 투수까지 맡았다. 그런 그에게 돌아온 대가는 '재계약 불가' 통보였다.

KIA는 임창용의 방출 이유로 '신예 육성'을 얘기한다. 조계현 KIA 단장은 "젊은 투수들에게 더 기회를 주기 위함이다"고 말했다. KIA의 마운드 사정상 신예 육성이 필요하지만 아직 그를 대체할 선수가 없는 상황에서 레전드의 방출은 이해하기 어려운 부분이다. KIA가 해외원정도박 파문으로 삼성에서 방출당한 임창용을 끌어안은 건 맞지만 이같은 인위적인 세대 교체 및 육성은 오히려 팀에 해를 끼칠 수도 있다. KIA 선수들은 '나도 언젠가 베테랑이 되면, 저렇게 갑자기 방출당할 수 있겠구나'라는 의식을 갖게 된다.

때문에 이번 방출 조치는 KIA가 임창용과 코칭스태프의 불화설을 스스로 인정하는 것과 마찬가지다. 시즌 도중 'KIA가 올 시즌 종료 후에 임창용과 계약하지 않을 수 있다'는 이야기가 나온 것도 그런 이유에서였다. 일종의 '괘씸죄'를 적용한 것으로 볼 수 있다.

KIA의 이번 임창용 방출은 베테랑에 대한 예우가 전혀 없음을 보여준다. 이전에도 그런 적 있다. 또 한 명의 레전드 이종범(현 LG 코치)의 은퇴 역시 이번과 비슷했다.

현장에서 방출 및 은퇴 요청을 하더라도 중간에서 이를 잘 조율하는 것도 구단의 역할이다. 특히 팀을 대표하는 레전드라면 더욱 그렇다.

KIA는 20년 전 선수 의사와 관계없이 고향팀을 떠나게 했던 임창용을 다시 한 번 등 떠밀며 밀어냈다.

이번 임창용의 방출로 구단이 강조하는 슬로건 '동행'은 KIA와 전혀 어울리지 않게 됐다.

Twitter Facebook Me2day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35058 [일반] 올 뉴 베이스볼 투나잇 진행자 3인방 Xtreme 03-22 19 0
35057 [기사] KBSN 아이러브베이스볼, 이향-조은지 2MC 체제 개편 Xtreme 03-22 12 0
35056 [기사] 이장석, 구단에 "감사 해임 요구"..감옥서 경영 개입? [1] 퍼스나콘 플레이볼 03-20 86 0
35055 [기타] 올 뉴 베이스볼 투나잇 MLB 코너 진행자 최은지 아나운서 Xtreme 03-20 44 0
35054 [웹툰] [익뚜의야스]168.질소 아이싱 머신 퍼스나콘 ▷◁깊은슬픔 03-19 31 0
35053 [웹툰] [익뚜의야스]167.협상 퍼스나콘 ▷◁깊은슬픔 03-19 33 0
35052 [웹툰] [익뚜의야스]166.이번 시즌의 목표 퍼스나콘 ▷◁깊은슬픔 03-19 28 0
35051 [웹툰] [익뚜의야스]165.갓중경고 퍼스나콘 ▷◁깊은슬픔 03-19 28 0
35050 [웹툰] [익뚜의야스]164.소통 퍼스나콘 ▷◁깊은슬픔 03-19 31 0
35049 [일반] MBC 스포츠 플러스 베이스볼 투나잇 2019 로고 Xtreme 03-18 34 0
35048 [일반] 2019 KBO 개막특집 하이라이트 방영일정 Xtreme 03-18 40 0
35047 [일반] 올 뉴 베이스볼 투나잇 티저 이미지 (KBO , MLB 모두 다룸) Xtreme 03-15 68 0
35046 [KIA] 임창용은퇴...김기태는 사람이 아니네요. [2] 푸른솔 03-11 283 0
35045 [기사] 경기도독립야구연맹 11일 개막…파주-연천 가세 [1] Xtreme 03-05 383 0
35044 [기사] FA 김민성, LG 간다.. '사인 앤드 트레이드' 합의 [1] 퍼스나콘 ▷◁깊은슬픔 03-04 487 0
35043 [KBO] KBO 상벌위원회 결과 (윤대영) 퍼스나콘 플레이볼 02-28 319 0
35042 [기사] LG, 음주운전 윤대영 임의탈퇴 결정 퍼스나콘 플레이볼 02-24 330 0
35041 [기사] LG트윈스 내야수 윤대영 음주운전 적발 퍼스나콘 플레이볼 02-24 336 0
35040 [일반] 엠비씨 스포츠 플러스 역대 로고 Xtreme 02-18 338 0
35039 [기사] 앤서니 코치 "내겐 특별한 KIA, 망설임 없이 은퇴했다" 퍼스나콘 플레이볼 02-16 351 0
1  2  3  4  5  6  7  8  9  10  >  >>
copy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