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SEBALLPARK

베이스볼파크 전광판 내용
파란 나라를 보았니 꿈과 사랑이 가득한

kbo

모바일 URL
http://m.baseballpark.co.kr
대표E-mail
jujak99@hanmail.net
[기사]

KIA-임창용 방출의 미스테리

작성일
18-10-25 17:38
글쓴이
퍼스나콘 플레이볼
IP
125.♡.♡.45
글쓴이다른 게시물 보기
추천
1
조회
818
댓글
7단계
시간별 역순 댓글
'동행'을 슬로건으로 내세우는 KIA의 레전드 대우는 형편없다.

1998년 12월 14일, 해태는 임창용을 삼성으로 트레이드 하며 양준혁·곽채진·황두성에 현금 20억원을 받았다. 당시 20억원은 굉장히 큰 액수였다. 모기업의 재정이 좋지 않던 탓에 선수를 팔아 부족한 구단의 운영 경비를 채운 것이다. 임창용은 자신의 의사와 관계없이 고향팀을 떠나야만 했다.

2018년 10월 24일, 임창용은 다시 한 번 고향팀 KIA로부터 아픔을 당했다. 갑작스런 방출 통보였다.

임창용이 올 시즌 여러 보직을 두루 소화하며 팀을 위해 헌신했고, 또 마운드에서 경쟁력을 선보였기에 '방출은 의외다'라는 평가가 지배적이다. 그의 방출은 미스테리다.

사실 KIA는 일찌감치 임창용의 방출을 염두했다. KIA 고위 관계자에게 시즌 종료 후 임창용의 거취에 대해 묻자 "현장에서 고민하고 있다"고 했다. '임창용이 현역 최고령 투수로서 좋은 활약을 선보이지 않았느냐'는 질문에는 "(구단에선) 나이와 관계없이 1군 성적으로만 평가한다. 팀에 더 많이 도움이 되는 선수가 필요하다"며 사실상 재계약 불가 방침 의사를 내비쳤다.

설득력이 없는 핑계에 가깝다. 임창용은 나이와 관계 없이 경쟁력을 보여줬다. 올해 5승5패 4홀드 4세이브 평균자책점 5.42를 기록했다. 셋업맨 및 마무리 투수로 활약한 6월까지 23경기에서 평균자책점 2.92로 굉장히 좋았다. 선발 전환 후 초반에 다소 부진했지만, 9월 이후에는 2승1패 평균자책점 4.31로 잘 던졌다. 7경기 가운데 퀄리티 스타트(6이닝 이상 3자책 이하)도 3차례 기록했다. 양현종의 부상 속에 선발로테이션을 빠짐 없이 소화한 선수는 임창용과 헥터 노에시 둘 뿐이었다. 성적으로 '재계약 불가'를 통보할 수 없다.

특히 팀을 위해 헌신했다. 불펜 투수로 시즌을 맞기 전엔 "처음으로 홀드왕에 도전하고 싶다"고 했으나 팀 사정으로 마무리, 이후에는 선발 투수까지 맡았다. 그런 그에게 돌아온 대가는 '재계약 불가' 통보였다.

KIA는 임창용의 방출 이유로 '신예 육성'을 얘기한다. 조계현 KIA 단장은 "젊은 투수들에게 더 기회를 주기 위함이다"고 말했다. KIA의 마운드 사정상 신예 육성이 필요하지만 아직 그를 대체할 선수가 없는 상황에서 레전드의 방출은 이해하기 어려운 부분이다. KIA가 해외원정도박 파문으로 삼성에서 방출당한 임창용을 끌어안은 건 맞지만 이같은 인위적인 세대 교체 및 육성은 오히려 팀에 해를 끼칠 수도 있다. KIA 선수들은 '나도 언젠가 베테랑이 되면, 저렇게 갑자기 방출당할 수 있겠구나'라는 의식을 갖게 된다.

때문에 이번 방출 조치는 KIA가 임창용과 코칭스태프의 불화설을 스스로 인정하는 것과 마찬가지다. 시즌 도중 'KIA가 올 시즌 종료 후에 임창용과 계약하지 않을 수 있다'는 이야기가 나온 것도 그런 이유에서였다. 일종의 '괘씸죄'를 적용한 것으로 볼 수 있다.

KIA의 이번 임창용 방출은 베테랑에 대한 예우가 전혀 없음을 보여준다. 이전에도 그런 적 있다. 또 한 명의 레전드 이종범(현 LG 코치)의 은퇴 역시 이번과 비슷했다.

현장에서 방출 및 은퇴 요청을 하더라도 중간에서 이를 잘 조율하는 것도 구단의 역할이다. 특히 팀을 대표하는 레전드라면 더욱 그렇다.

KIA는 20년 전 선수 의사와 관계없이 고향팀을 떠나게 했던 임창용을 다시 한 번 등 떠밀며 밀어냈다.

이번 임창용의 방출로 구단이 강조하는 슬로건 '동행'은 KIA와 전혀 어울리지 않게 됐다.

Twitter Facebook Me2day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34960 [기사] '최다승' 배영수 '최고령' 박정진, 한화 떠나 현역 연장… 퍼스나콘 ▷◁깊은슬픔 16:51 7 0
34959 [기사] 차명석 단장, 장원삼 LG행 "구두 합의는 끝났다" [1] 퍼스나콘 ▷◁깊은슬픔 10:47 30 0
34958 [기사] KBO, 히어로즈 이장석 전 대표이사 영구실격 처분 [1] 퍼스나콘 플레이볼 11-16 49 0
34957 [기사] SK, 외국인 투수 브록 다익손 영입.. 총액 70만 달러 퍼스나콘 플레이볼 11-16 48 0
34956 [기사] '넥센 방출' 외야수 홍성갑, 한화 마무리캠프 합류 퍼스나콘 플레이볼 11-15 78 0
34955 [기사] 한화, 외인 투수 전원교체 '워윅 서폴드-채드 벨 영입' [1] 퍼스나콘 플레이볼 11-15 102 0
34954 [기사] '삼성 입단' 이학주, 지난해 음주운전 사실 적발 [1] 퍼스나콘 플레이볼 11-14 125 0
34953 [KBO] 선동열 감독 기자회견 전문 [2] 퍼스나콘 플레이볼 11-14 170 0
34952 [KBO] kt 홍성무 ↔ NC 강민국 트레이드 퍼스나콘 플레이볼 11-14 66 0
34951 [기사] 선동열 "이제 때가 된 것 같다"..야구대표팀 감독 사임 퍼스나콘 플레이볼 11-14 69 0
34950 [기사] '포스트 힐만' 염경엽 감독, 3년 25억원 계약 [3] 퍼스나콘 플레이볼 11-13 267 0
34949 [잡담] 2000년 창단한 sk가 벌써 우승 4번인데 통도사 11-12 119 0
34948 [기사] 저니맨, 김민기 감독 체제로 새 출발 알리다 Xtreme 11-12 127 0
34947 [일반] 엠스플 호주야구 질롱코리아 경기 방송일정(한국시간) Xtreme 11-09 205 0
34946 [기사] KIA, 헥터와 재계약 추진..팻딘, 버나디나는 교체 [4] 퍼스나콘 ▷◁깊은슬픔 11-07 517 0
34945 [기사] 넥센 대신 '키움 히어로즈'..키움證, 5년 500억에 계약 [1] 퍼스나콘 ▷◁깊은슬픔 11-06 337 0
34944 [기타] 역대 한국시리즈 전적 [2] 퍼스나콘 ▷◁깊은슬픔 11-04 541 0
34943 [일반] 창원시, 마산야구장 명칭 선호도 조사 실시 Xtreme 11-02 229 0
34942 [롯데] 손승락이 역대 마무리투수 톱 5 가능할까요? [1] 통도사 11-02 432 0
34941 [기사] 고교 야구 최동원상 생긴다 '아마추어 투혼 최동원상' [2] Xtreme 11-01 482 0
1  2  3  4  5  6  7  8  9  10  >  >>
copy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