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SEBALLPARK

베이스볼파크 전광판 내용
파란 나라를 보았니 꿈과 사랑이 가득한

kbo

모바일 URL
http://m.baseballpark.co.kr
대표E-mail
jujak99@hanmail.net
[기사]

스타선수 출신, 지도자로 성공하기 어렵다?’ 편견 깬 선동열의 비결

작성일
18-02-24 08:54
글쓴이
Xtreme
IP
27.♡.♡.243
글쓴이다른 게시물 보기
추천
0
조회
1,071
댓글
7단계
시간별 역순 댓글
선동열 야구 국가대표팀 감독(55)은 현역 선수시절 ‘국보급 투수’로 통했다. 1985~95년 통산 
146승(40패) 132세이브에 평균자책은 1.20에 불과했다. 

총 1647이닝을 던지는 동안 삼진 1698개를 잡았다. 

매 이닝 삼진 한개 이상을 잡은 셈. 피 홈런은 겨우 28개뿐이었다. 

‘슈퍼스타급 선수는 지도자로 성공하기 어렵다’는 말이 있지만 그는 예외였다. 삼성에서 2004년 수석코치와 
2005년 감독으로 각각 우승을 이끌었다. 

삼성에서 7년(2004~2010년), KIA에서 4년(2011~2014년) 간 감독을 맡기도 했다. 

최근 서울 강남구 강남대로 한국야구위원회(KBO) 사무실에서 만난 그는 “현역 감독 때 시행착오를 
되돌아보며 2년 반을 쉬면서 많은 공부를 하고 있다”며 특유의 털털한 미소를 지었다. 

김유겸 서울대 교수(체육교육)는 선 감독을 카리스마와 합리성을 갖추고 기대에 충족하기 위해 노력하는 
리더라고 평가했다. 

일본 프로야구에서 실패와 부활을 경험하면서 사고의 폭을 넓혔고, 스타 출신이면서도 조직원과 
공감하려는 노력을 아끼지 않았다는 것이다. 

김 교수는 또 “삼성 감독으로 한국시리즈에서 우승한 반면 KIA 사령탑으로는 기대에 못 미친 성적을 
낸 것이 오히려 지도자로 성공할 토양이 됐다”며 “앞으로 보여줄 것이 많아 기대되는 리더”라고 
덧붙였다. 선 감독에게서 이 시대에 필요한 리더론을 들어봤다

-- 중략 -- 

(1) 칭찬과 비판을 철저히 하라

호시노 감독은 경기장에선 못하는 선수를 가차 없이 혼내는 엄격한 지도자였지만 사복을 입으면 ‘큰형’ 
같은 존재였다. 선 감독은 “은퇴하는 선수에게 조용히 일자리를 마련해주는 따뜻함을 가진 분”이라고 
회상했다. 

(2) 귀를 기울여야 마음이 열린다

선 감독이 꼽은 리더의 또 다른 덕목은 소통 능력이었다. “제가 선수생활을 하던 시절(1980~90년대)의 
감독들은 똑바로 쳐다볼 수도 없는 존재였죠. 하지만 이제는 선수의 의견에 귀 기울이는 리더십이 
필요해졌습니다.” 

그래서 선 감독은 요즘 젊은 선수들과 스킨십에 신경을 쓴다. 훈련을 마친 선수들에게 농담을 건네며 
대화를 나눈다. 선수들도 격의 없이 그에게 “어떻게 해야 빠른 공을 던질 수 있느냐” “제구력 잡는 
법을 알려 달라”라는 질문을 던진다. 


-- 중략 --

(3) 뛰어난 참모에게 맡겨라

한국 프로야구에서 명장으로 꼽히는 두 인물이 있다. 김응룡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장과 김인식 한국야구위원회 
고문이다. 김 협회장은 강력한 카리스마로 선수단을 장악했다. 해태에서 9회, 삼성에서 1회 등 
10회 우승의 금자탑을 쌓았다. 

반면 김 고문은 코치들을 통해 선수들이 100% 자기실력을 발휘하도록 만드는 ‘분업형 리더’다. 

그렇게 두산 감독 시절 1995, 2001년 한국시리즈 우승과 2006년 야구대표팀의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4강, 2009년 준우승의 대역사를 썼다. 

선 감독은 김응룡의 카리스마 리더십과 김인식의 참모 기용법을 결합하고 싶어했다. 

여기에 ‘승장 곁에 좋은 참모가 있다’는 평소 지론을 더할 생각이다. “삼성 감독 시절 한국시리즈 
우승을 할 수 있었던 건 한대화 류중일 코치 등 좋은 참모가 있었기에 가능했죠. 참모에게 각각의 
역할을 맡겨야 팀도 살아납니다.”

http://m.sports.naver.com/kbaseball/news/read.nhn?oid=020&aid=0003130135

그 편견을 기아 감독 시절에 전혀 못 깼는데 말이죠.
Twitter Facebook Me2day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35001 [기사] 두산, 양의지 보상선수 우완 투수 이형범 지명 퍼스나콘 플레이볼 12-18 12 0
35000 [기사] 롯데, 레일리 재계약-톰슨 영입 '외인 투수 구성 완료' 퍼스나콘 플레이볼 12-13 66 0
34999 [기사] NC 타자 베탄코트 영입, 외국인 선수 구성 마침표 퍼스나콘 플레이볼 12-12 55 0
34998 [기사] 양의지 NC로 Xtreme 12-11 81 0
34997 [기사] '구단·선수 실명 폭로' 이태양-문우람, 모든 수를 던졌다 [1] 퍼스나콘 ▷◁깊은슬픔 12-10 252 0
34996 [기사] 안치홍 "스윙 하나·땀 한 방울 더, 그게 내 방식" 퍼스나콘 플레이볼 12-08 108 0
34995 [웹툰] [익뚜의야스]155.삼성 [1] 퍼스나콘 ▷◁깊은슬픔 12-08 283 0
34994 [웹툰] [익뚜의야스]154.NC 퍼스나콘 ▷◁깊은슬픔 12-08 89 0
34993 [웹툰] [익뚜의야스]153.두산 (상)(하) 퍼스나콘 ▷◁깊은슬픔 12-08 91 0
34992 [KBO] 삼성 김동엽·넥센 이지영·SK 고종욱, 삼각 트레이드 성사 [2] 퍼스나콘 플레이볼 12-07 302 0
34991 [기사] SK, 이재원과 4년 총액 69억원에 FA 계약 체결 퍼스나콘 플레이볼 12-05 122 0
34990 [기사] KIA, 헥터 대체 외국인 투수 조 윌랜드 영입 [1] 퍼스나콘 플레이볼 12-05 337 0
34989 [기사] SK, FA 최정과 6년 최대 106억원 계약 체결 [1] 퍼스나콘 플레이볼 12-05 326 0
34988 [KBO] SK 전유수 ↔ kt 남태혁 트레이드 퍼스나콘 플레이볼 12-04 119 0
34987 [일반] 2018 희망더하기 자선야구 라인업 Xtreme 12-04 136 0
34986 [KBO] NC, 메이저리그 선발 출신 버틀러 영입.. 총액 100만 달러 퍼스나콘 플레이볼 12-03 119 0
34985 [KBO] 2019년 보류선수 제외 선수 명단 [2] 퍼스나콘 플레이볼 11-30 472 0
34984 [기사] 두산, 현역 최다승 배영수 연봉 1억원에 영입 [2] 퍼스나콘 플레이볼 11-30 425 0
34983 [기사] NC, 새 외국인투수 'ML 출신' 루친스키 영입 퍼스나콘 플레이볼 11-30 112 0
34982 [기사] '보류명단 제외' 정성훈, 현역 은퇴..지도자 새 출발 퍼스나콘 플레이볼 11-30 161 0
1  2  3  4  5  6  7  8  9  10  >  >>
copy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