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SEBALLPARK

베이스볼파크 전광판 내용
파란 나라를 보았니 꿈과 사랑이 가득한

kbo

모바일 URL
http://m.baseballpark.co.kr
대표E-mail
jujak99@hanmail.net
[기사]

실업야구 부활을 위한 과제는?

작성일
18-01-03 11:35
글쓴이
Xtreme
IP
223.♡.♡.91
글쓴이다른 게시물 보기
추천
0
조회
1,098
댓글
7단계
시간별 역순 댓글
실업야구 부활에 대한 이야기가 거론되었지만, 문제가 아예 없는 것은 아니다. 특히, 2002년을 끝으로
실업야구가 완전히 폐지된 이후 야구선수들의 생계 수단은 프로야구가 유일했다.

-- 중략 --

특히, 실업 리그 재개에 대해 이제 막 논의가 시작됐을 뿐, 제도적인 부분부터 시작하여 실업야구팀에
참가할 팀 구성을 어떻게 하느냐가 가장 중요한 포인트다. 야구 선수들을 일반 직원과 동등하게 대우하면서
야구단을 운영할 수 있을 만한 역량을 가진 중견 기업을 찾아내는 일도 필요하고, 축구 K리그나
내셔널리그처럼 지방자치단체 혹은 공기업을 활용하는 방법 등 이 모든 것을 충족시킬 만한 완벽한
대안이 나와야 한다. 그 다음으로 중요한 것이 야구장 문제다. 

-- 중략 --

그렇다면, 독립리그 구단의 실업 리그 참가는 가능할까? 물론, 불가능한 것은 아니다.

다만, 그러한 의견에 대해 한 가지 생각해야 할 부분이 있다. 서울 저니맨이나 연천 미라클,
성남 블루팬더스 같은 독립야구단은 궁극적으로 프로행을 꿈꾸는 이들의 집합소이기 때문에, 실업야구와는
분명히 다른 성격을 지니고 있다는 점이다. 그러나 독립야구단이 현재 선수들 자비로 운영되는
이유는 딱 하나다.

프로야구와 같이 안정적인 재정구조를 제공해 줄 수 있는 스폰서나 기업이 없기 때문이다.
만약에 이러한 기업이 등장한다면, 독립리그가 아닌 실업 리그로도 충분히 발전할 수 있다. 

-- 중략 --

실업 리그가 부흥하면, 아시안게임이나 올림픽에서 실업 야구 선수들을 국가대표로 대거 뽑을 수 있는
바탕도 마련될 수 있다. 지금의 프로야구에 비유하자면, 실업 리그에 삼성전자 이승엽 차장,
LG U+ 박용택 과장이 야구를 하게 되는 것이다.

앞서 언급한 것처럼, 아직 논의 단계에 있는 만큼 각종 과제를 해결한 이후 빠른 시일 내에
실업 리그가 재개되기를 기원해 본다.



http://m.munhwa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101150#_enliple
Twitter Facebook Me2day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34916 [기사] KT, 3대 감독으로 이강철 두산 수석코치 선임 퍼스나콘 플레이볼 10-20 50 0
34915 [기사] KIA, 버나디나 팻딘 재계약 안할듯..헥터는 고심중? 퍼스나콘 ▷◁깊은슬픔 10-20 53 0
34914 [KIA] 김기태가 정회열을 날리네요. [1] 푸른솔 10-19 201 0
34913 [기사] '김진우·곽정철 방출' KIA, 선수 14명 및 코치 7명과 결별 [2] Xtreme 10-19 147 0
34912 [기사] 롯데 조원우 감독 경질, 신임 감독에 前 LG 양상문 단장 [2] 퍼스나콘 플레이볼 10-19 117 0
34911 [기사] LG, 차명석 신임 단장 임명..코칭스태프도 개편 퍼스나콘 플레이볼 10-19 66 0
34910 [기사] 최동원상, 외국인 투수 문호 개방·‘아마추어 최동원상’ 신설 Xtreme 10-19 41 0
34909 [기사] KT, 이숭용 신임 단장 선임..김진욱 감독도 사퇴 퍼스나콘 플레이볼 10-18 96 0
34908 [일반] 2018 경기도챌린지리그 챔피언결정전 일정 Xtreme 10-17 79 0
34907 [기사] NC, 2019 새 감독에 이동욱 코치 선임 [1] 퍼스나콘 플레이볼 10-17 152 0
34906 [잡담] 이정후는 부상 안 당하고 일본만 안 가면 아버지 커리어 넘을 가능성이 크네… [2] 퍼스나콘 ▷◁깊은슬픔 10-16 171 0
34905 [KIA] 와일드카드전 1차전 [29] 퍼스나콘 플레이볼 10-16 231 0
34904 [기사] 심수창, PS 해설 도전…아프리카TV서 임용수 캐스터와 호흡 Xtreme 10-16 101 0
34903 [기사] SBS스포츠, 프로야구 시청률 경쟁 엠스플 눌렀다 [1] Xtreme 10-16 160 0
34902 [KIA] 결국 양현종 [2] 푸른솔 10-15 246 0
34901 [KBO] 피타고리안 승률(2018.10.14) 퍼스나콘 플레이볼 10-14 101 1
34900 [KIA] 관종 김기태. [1] 푸른솔 10-13 246 0
34899 [기사] 힐만 감독, SK 재계약 고사.. PS 끝으로 떠난다 퍼스나콘 플레이볼 10-13 114 0
34898 [KIA] 준와일드카드결정전 2차전 [8] 퍼스나콘 플레이볼 10-12 263 0
34897 [기타] 순위(2018.10.11) 퍼스나콘 ▷◁깊은슬픔 10-12 99 0
1  2  3  4  5  6  7  8  9  10  >  >>
copy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