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SEBALLPARK

베이스볼파크 전광판 내용
독거 노인들의 즐거운 놀이터 베이스볼파크입니다

kbo

모바일 URL
http://m.baseballpark.co.kr
대표E-mail
jujak99@hanmail.net
[기사]

'심판-구단 돈거래' 최규순, 자수 의사 밝혀..검찰 수사 탄력 붙나

작성일
17-07-14 19:24
글쓴이
퍼스나콘 플레이볼
IP
125.♡.♡.200
글쓴이다른 게시물 보기
추천
0
조회
505
댓글
7단계
시간별 역순 댓글
‘심판-구단 돈거래의 장본인’ 최규순 전 KBO 심판이 자수를 결심한 것으로 확인됐다.
 
법조 관계자는 14일 ‘엠스플뉴스’와 인터뷰에서 “최 전 심판이 최근 자수를 결심했다. 조만간 검찰에 출두할 것”이라며 “최 전 심판이 이 같은 결심을 이미 KBO에 전달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최 전 심판과 구단의 금전거래는 지난해 8월 1일 ‘엠스플뉴스’ 보도를 통해 처음 알려졌다. 보도 이후 파문이 커지자 최 전 심판은 같은 해 8월 8일 KBO에 전활 걸어 “KBO 심판 재직 중, 도박에 빠져 일부 후배심판과 지인들 그리고 구단 관계자에게 돈을 빌린 적이 있디”고 털어놨다. 
 
당시 최 전 심판을 만났던 KBO 관계자는 “최 전 심판이 돈을 빌린 구단과 구단 관계자, 액수 등을 일절 밝히지 않았다”며 “‘현재도 변제하지 못한 상태’라고만 알렸다”고 밝혔다. 이후 KBO는 구단 상대 서면 조사와 심판 자체조사를 거쳐 2013년 10월 두산 전 대표이사가 최 전 심판의 요청에 따라 300만 원을 제공한 것을 확인했다. 
 
당연히 최 전 심판 대상 추가 조사가 필요한 상황이었지만, KBO는 “최 전 심판에게 수차례 재연락을 시도하였으나 연락이 되지 않았다”는 이유를 대며 추가 조사를 진행하지 않았다. 
 
또한 최 전 심판의 소재지를 파악한다는 명목으로 약 6개월 동안 구단 상대 조사도 지연했다. 올해 3월 28일 뒤늦게 사건을 KBO 상벌위원회에 회부했지만, ‘엄중경고’ 조치만 내리고 비공개로 사안을 종결했다. 
 
그러나 최근 프레시안과 엠스플뉴스의 보도로 최 전 심판과 두산의 금전거래 사실이 밝혀지며 큰 파문을 빚었다. 또한 KBO가 최 전 심판이 여러 구단에 금전을 요구한 사실을 확인하고도 구단 답변만으로 조사를 마무리한 사실과, 송금 계좌를 확보하고도 계좌 추적 등을 수사기관에 의뢰하지 않은 점, 상벌위 결과를 비공개로 결정한 사실이 드러나며 ‘축소 및 은폐’ 의혹이 일었다. 
 
결국 문화체육관광부는 7월 6일 최규순 사건과 입찰 비리 의혹에 대해 KBO를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하고, 회계 감사를 실시하기로 했다. 서울중앙지검은 7일 이 사건을 강력부에 배당했다.
 
강력부는 마약, 조직폭력, 도박 수사를 전담하는 부서다. 법조 관계자는 “검찰이 ‘최 전 심판건’을 강력부에 배당한 건 이 사건을 단순 금품수수가 아닌 ‘심각한 사안’으로 보고 있다는 뜻”이라며 “검찰이 KBO 중심부를 정조준하고 있다는 소문이 파다하다”고 귀띔했다.

KBO "최 전 심판과 연락 닿았다. 조만간 검찰 수사 받을 것으로 안다“

자신을 둘러싼 파문이 커지자 최 전 심판은 최근 KBO에 다시 연락을 취해 검찰에 자수할 의사를 전한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해 8월 8일 이후 ‘소재지 파악이 어렵다’는 이유로 1년 가까이 최 전 심판 조사를 미뤄왔던 KBO는 최 전 심판이 다시 연락을 걸어오자 “검찰에 자수할 것”을 권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KBO 관계자는 “최근 최 전 심판이 우리 쪽으로 전화를 걸어온 게 맞다. 우리 쪽에서 ‘검찰 수사에 최대한 협조하라’는 뜻을 전달했다”며 “‘하루라도 빨리 자수하는 것이 최선’이라고 하자, 최 전 심판이 ‘그렇게 할 생각’이라고 밝혔다”고 전했다. 
 
심판-구단 금전거래 사건의 핵심인 최 전 심판이 자수 의사를 밝힘에 따라, 향후 검찰 수사는 더욱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최 전 심판이 검찰에서 어떤 발언을 할지도 관심이 집중된다.

Twitter Facebook Me2day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34412 [기사] '감독 마해영·투코 박명환' 독립야구단 성남 블루팬더스 19일 창… Xtreme 01-17 35 0
34411 [기사] KIA타이거즈, 김주찬과 2+1년 총액 27억원에 FA 계약 [2] 퍼스나콘 플레이볼 01-16 125 0
34410 [기사] 중계권 파행 기사 6개나 뜨네요 Xtreme 01-16 97 0
34409 [기사] 두산, 김승회와 1+1 총액 3억원 FA 계약 [3] 퍼스나콘 플레이볼 01-15 161 0
34408 [일반] 엠스플 엠피셜 선정 KBO 벤치 클리어링 명장면 탑15 Xtreme 01-14 124 0
34407 [기사] '쿠바 출신 성공률 희박' LG 가르시아는 다를까? Xtreme 01-14 114 0
34406 [기사] 日 독립 야구단 4팀, 한국 트라이아웃 실시 Xtreme 01-13 105 0
34405 [일반] 합의판정 2018 2회 '예년보다 이른 2018 개막' 정리 Xtreme 01-13 121 0
34404 [기사] 이제는 듣기 싫은 그말 "야구로 보답하겠다" 퍼스나콘 플레이볼 01-12 134 1
34403 [기사] 롯데, 트레이드로 채태인 영입 확정..박성민 넥센행 퍼스나콘 플레이볼 01-12 113 0
34402 [기사] 롯데, "최준석, 이우민과 계약 없다" 퍼스나콘 ▷◁깊은슬픔 01-12 124 0
34401 [기사] 롯데 베테랑 좌타자 채태인까지 품는다 Xtreme 01-11 142 0
34400 [기사] 넥센 안우진 "다 감수해야 할 부분..변한 모습 보여드리겠다" 퍼스나콘 ▷◁깊은슬픔 01-10 157 0
34399 [기사] KBO 포스트시즌, 어떻게하면 더 재밌을까…현장에 물었다 Xtreme 01-09 142 0
34398 [기사] 2016,2017 유니폼 판매량 탑5 Xtreme 01-09 149 0
34397 [일반] 제3회 프로야구 선수 괌 골프대회 구단별 출전 선수 (두산만 한명. 삼성과 엘… Xtreme 01-08 133 0
34396 [일반] 제1회 다 함께 야구왕 스크린야구 참가선수들 Xtreme 01-06 161 0
34395 [기사] '후배 위해' 김상현 저니맨 감독, 독립리그 장학금 쾌척 Xtreme 01-06 168 0
34394 [기사] 2018 KBO 일정 발표 Xtreme 01-04 173 0
34393 [KBO] kt, 두산 떠난 니퍼트와 100만달러 계약 합의 [2] 퍼스나콘 Pitcher 41 01-04 418 0
1  2  3  4  5  6  7  8  9  10  >  >>
copy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