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SEBALLPARK

베이스볼파크 전광판 내용
독거 노인들의 즐거운 놀이터 베이스볼파크입니다

kbo

모바일 URL
http://m.baseballpark.co.kr
대표E-mail
jujak99@hanmail.net
[기사]

'심판-구단 돈거래' 최규순, 자수 의사 밝혀..검찰 수사 탄력 붙나

작성일
17-07-14 19:24
글쓴이
퍼스나콘 플레이볼
IP
125.♡.♡.200
글쓴이다른 게시물 보기
추천
0
조회
81
댓글
7단계
시간별 역순 댓글
‘심판-구단 돈거래의 장본인’ 최규순 전 KBO 심판이 자수를 결심한 것으로 확인됐다.
 
법조 관계자는 14일 ‘엠스플뉴스’와 인터뷰에서 “최 전 심판이 최근 자수를 결심했다. 조만간 검찰에 출두할 것”이라며 “최 전 심판이 이 같은 결심을 이미 KBO에 전달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최 전 심판과 구단의 금전거래는 지난해 8월 1일 ‘엠스플뉴스’ 보도를 통해 처음 알려졌다. 보도 이후 파문이 커지자 최 전 심판은 같은 해 8월 8일 KBO에 전활 걸어 “KBO 심판 재직 중, 도박에 빠져 일부 후배심판과 지인들 그리고 구단 관계자에게 돈을 빌린 적이 있디”고 털어놨다. 
 
당시 최 전 심판을 만났던 KBO 관계자는 “최 전 심판이 돈을 빌린 구단과 구단 관계자, 액수 등을 일절 밝히지 않았다”며 “‘현재도 변제하지 못한 상태’라고만 알렸다”고 밝혔다. 이후 KBO는 구단 상대 서면 조사와 심판 자체조사를 거쳐 2013년 10월 두산 전 대표이사가 최 전 심판의 요청에 따라 300만 원을 제공한 것을 확인했다. 
 
당연히 최 전 심판 대상 추가 조사가 필요한 상황이었지만, KBO는 “최 전 심판에게 수차례 재연락을 시도하였으나 연락이 되지 않았다”는 이유를 대며 추가 조사를 진행하지 않았다. 
 
또한 최 전 심판의 소재지를 파악한다는 명목으로 약 6개월 동안 구단 상대 조사도 지연했다. 올해 3월 28일 뒤늦게 사건을 KBO 상벌위원회에 회부했지만, ‘엄중경고’ 조치만 내리고 비공개로 사안을 종결했다. 
 
그러나 최근 프레시안과 엠스플뉴스의 보도로 최 전 심판과 두산의 금전거래 사실이 밝혀지며 큰 파문을 빚었다. 또한 KBO가 최 전 심판이 여러 구단에 금전을 요구한 사실을 확인하고도 구단 답변만으로 조사를 마무리한 사실과, 송금 계좌를 확보하고도 계좌 추적 등을 수사기관에 의뢰하지 않은 점, 상벌위 결과를 비공개로 결정한 사실이 드러나며 ‘축소 및 은폐’ 의혹이 일었다. 
 
결국 문화체육관광부는 7월 6일 최규순 사건과 입찰 비리 의혹에 대해 KBO를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하고, 회계 감사를 실시하기로 했다. 서울중앙지검은 7일 이 사건을 강력부에 배당했다.
 
강력부는 마약, 조직폭력, 도박 수사를 전담하는 부서다. 법조 관계자는 “검찰이 ‘최 전 심판건’을 강력부에 배당한 건 이 사건을 단순 금품수수가 아닌 ‘심각한 사안’으로 보고 있다는 뜻”이라며 “검찰이 KBO 중심부를 정조준하고 있다는 소문이 파다하다”고 귀띔했다.

KBO "최 전 심판과 연락 닿았다. 조만간 검찰 수사 받을 것으로 안다“

자신을 둘러싼 파문이 커지자 최 전 심판은 최근 KBO에 다시 연락을 취해 검찰에 자수할 의사를 전한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해 8월 8일 이후 ‘소재지 파악이 어렵다’는 이유로 1년 가까이 최 전 심판 조사를 미뤄왔던 KBO는 최 전 심판이 다시 연락을 걸어오자 “검찰에 자수할 것”을 권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KBO 관계자는 “최근 최 전 심판이 우리 쪽으로 전화를 걸어온 게 맞다. 우리 쪽에서 ‘검찰 수사에 최대한 협조하라’는 뜻을 전달했다”며 “‘하루라도 빨리 자수하는 것이 최선’이라고 하자, 최 전 심판이 ‘그렇게 할 생각’이라고 밝혔다”고 전했다. 
 
심판-구단 금전거래 사건의 핵심인 최 전 심판이 자수 의사를 밝힘에 따라, 향후 검찰 수사는 더욱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최 전 심판이 검찰에서 어떤 발언을 할지도 관심이 집중된다.

Twitter Facebook Me2day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33982 [한화] '한화 초비상' 하주석, 허벅지 부상 1군 말소.. '재활 3주�… 곰너부리 07-21 19 0
33981 [KBO] KBO, '홈런 오독' 김호인 센터장에 10일 출장 정지 [1] 곰너부리 07-21 27 0
33980 [기사] [엠스플뉴스 기획] 선수 버리고 사라진 ‘폭력 감독’은 어디에 숨었나 곰너부리 07-21 14 0
33979 [일반] 도박사이트 개설 연루…투수 안지만 항소심도 집행유예 곰너부리 07-21 26 0
33978 [웹툰] 최훈카툰 - 첨단설비. 퍼스나콘 플레이볼 07-21 25 0
33977 [롯데] 홈런 비디오 오독 장면.gif 곰너부리 07-21 24 0
33976 [웹툰] 최훈카툰 - 덩케스크. 퍼스나콘 플레이볼 07-20 55 0
33975 [웹툰] 최훈카툰 - 후반기를 점치다. 퍼스나콘 플레이볼 07-19 77 0
33974 [기사] 내년부터 고교야구 1일 최다 투구 수 105개로 제한 곰너부리 07-19 48 0
33973 [KBO] 피타고리안 승률 변화 그래프 (2017 전반기) 퍼스나콘 플레이볼 07-18 58 1
33972 [KIA] 꽃범호 9회초 역전 투런 [4] 퍼스나콘 플레이볼 07-18 171 0
33971 [웹툰] 황지성의 야톡 - 전반기 요약 퍼스나콘 플레이볼 07-18 68 0
33970 [LG] [인터뷰] LG 로니 "홈런보다 상황에 맞는 플레이 집중" 곰너부리 07-18 56 0
33969 [기사] KBO, 입찰비리 알고도 꼬리만 잘랐다. [2] 퍼스나콘 플레이볼 07-17 200 0
33968 [웹툰] 최훈카툰 - 전반기 끝, 강점과 약점. (2017.07.11~16) 퍼스나콘 플레이볼 07-17 94 0
33967 [기사] '최연소 올스타' 이정후 "아버지 뛰어넘으라는 이승엽의 말, 영광" [2] 퍼스나콘 ▷◁깊은슬픔 07-15 193 0
33966 [웹툰] 최훈카툰 - 각성. 퍼스나콘 플레이볼 07-14 133 0
33965 [기사] '심판-구단 돈거래' 최규순, 자수 의사 밝혀..검찰 수사 탄력 붙나 퍼스나콘 플레이볼 07-14 82 0
33964 [잡담] 배영수. 푸른솔 07-14 142 0
33963 [KBO] 피타고리안 승률 (2017.07.13) 퍼스나콘 플레이볼 07-13 98 0
1  2  3  4  5  6  7  8  9  10  >  >>
copy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