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SEBALLPARK

베이스볼파크 전광판 내용
독거 노인들의 즐거운 놀이터 베이스볼파크입니다

kbo

모바일 URL
http://m.baseballpark.co.kr
대표E-mail
jujak99@hanmail.net
[기사]

'심판-구단 돈거래' 최규순, 자수 의사 밝혀..검찰 수사 탄력 붙나

작성일
17-07-14 19:24
글쓴이
퍼스나콘 플레이볼
IP
125.♡.♡.200
글쓴이다른 게시물 보기
추천
0
조회
378
댓글
7단계
시간별 역순 댓글
‘심판-구단 돈거래의 장본인’ 최규순 전 KBO 심판이 자수를 결심한 것으로 확인됐다.
 
법조 관계자는 14일 ‘엠스플뉴스’와 인터뷰에서 “최 전 심판이 최근 자수를 결심했다. 조만간 검찰에 출두할 것”이라며 “최 전 심판이 이 같은 결심을 이미 KBO에 전달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최 전 심판과 구단의 금전거래는 지난해 8월 1일 ‘엠스플뉴스’ 보도를 통해 처음 알려졌다. 보도 이후 파문이 커지자 최 전 심판은 같은 해 8월 8일 KBO에 전활 걸어 “KBO 심판 재직 중, 도박에 빠져 일부 후배심판과 지인들 그리고 구단 관계자에게 돈을 빌린 적이 있디”고 털어놨다. 
 
당시 최 전 심판을 만났던 KBO 관계자는 “최 전 심판이 돈을 빌린 구단과 구단 관계자, 액수 등을 일절 밝히지 않았다”며 “‘현재도 변제하지 못한 상태’라고만 알렸다”고 밝혔다. 이후 KBO는 구단 상대 서면 조사와 심판 자체조사를 거쳐 2013년 10월 두산 전 대표이사가 최 전 심판의 요청에 따라 300만 원을 제공한 것을 확인했다. 
 
당연히 최 전 심판 대상 추가 조사가 필요한 상황이었지만, KBO는 “최 전 심판에게 수차례 재연락을 시도하였으나 연락이 되지 않았다”는 이유를 대며 추가 조사를 진행하지 않았다. 
 
또한 최 전 심판의 소재지를 파악한다는 명목으로 약 6개월 동안 구단 상대 조사도 지연했다. 올해 3월 28일 뒤늦게 사건을 KBO 상벌위원회에 회부했지만, ‘엄중경고’ 조치만 내리고 비공개로 사안을 종결했다. 
 
그러나 최근 프레시안과 엠스플뉴스의 보도로 최 전 심판과 두산의 금전거래 사실이 밝혀지며 큰 파문을 빚었다. 또한 KBO가 최 전 심판이 여러 구단에 금전을 요구한 사실을 확인하고도 구단 답변만으로 조사를 마무리한 사실과, 송금 계좌를 확보하고도 계좌 추적 등을 수사기관에 의뢰하지 않은 점, 상벌위 결과를 비공개로 결정한 사실이 드러나며 ‘축소 및 은폐’ 의혹이 일었다. 
 
결국 문화체육관광부는 7월 6일 최규순 사건과 입찰 비리 의혹에 대해 KBO를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하고, 회계 감사를 실시하기로 했다. 서울중앙지검은 7일 이 사건을 강력부에 배당했다.
 
강력부는 마약, 조직폭력, 도박 수사를 전담하는 부서다. 법조 관계자는 “검찰이 ‘최 전 심판건’을 강력부에 배당한 건 이 사건을 단순 금품수수가 아닌 ‘심각한 사안’으로 보고 있다는 뜻”이라며 “검찰이 KBO 중심부를 정조준하고 있다는 소문이 파다하다”고 귀띔했다.

KBO "최 전 심판과 연락 닿았다. 조만간 검찰 수사 받을 것으로 안다“

자신을 둘러싼 파문이 커지자 최 전 심판은 최근 KBO에 다시 연락을 취해 검찰에 자수할 의사를 전한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해 8월 8일 이후 ‘소재지 파악이 어렵다’는 이유로 1년 가까이 최 전 심판 조사를 미뤄왔던 KBO는 최 전 심판이 다시 연락을 걸어오자 “검찰에 자수할 것”을 권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KBO 관계자는 “최근 최 전 심판이 우리 쪽으로 전화를 걸어온 게 맞다. 우리 쪽에서 ‘검찰 수사에 최대한 협조하라’는 뜻을 전달했다”며 “‘하루라도 빨리 자수하는 것이 최선’이라고 하자, 최 전 심판이 ‘그렇게 할 생각’이라고 밝혔다”고 전했다. 
 
심판-구단 금전거래 사건의 핵심인 최 전 심판이 자수 의사를 밝힘에 따라, 향후 검찰 수사는 더욱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최 전 심판이 검찰에서 어떤 발언을 할지도 관심이 집중된다.

Twitter Facebook Me2day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34258 [기사] 권오준, 소속 팀 삼성과 2년 6억 원에 사인 퍼스나콘 플레이볼 11-17 48 0
34257 [삼성] 러프 150만불 재계약 [2] 난아르요 11-16 141 0
34256 [기사] 두산 "민병헌 거취? 아직 아무것도 정해진 것 없어" [1] 퍼스나콘 ▷◁깊은슬픔 11-15 182 0
34255 [기사] kt 황재균과 4년 계약 총액 88억 원 [1] 퍼스나콘 플레이볼 11-13 277 0
34254 [펌글] 독립야구연맹(KIBA), 22일 선수협 공동 트라이아웃 개최 Xtreme 11-10 142 0
34253 [KBO] 경찰야구단 합격자 명단 [1] 퍼스나콘 플레이볼 11-09 332 0
34252 [잡담] 연도별 FA 최고 금액 [3] 퍼스나콘 ▷◁깊은슬픔 11-09 376 0
34251 [펌글] 2017 KBO ADT 캡스플레이어 포지션별 최고 선수 [1] Xtreme 11-09 356 0
34250 [기사] 두산, 베테랑 투수 김성배에 재계약 불가 통보 퍼스나콘 ▷◁깊은슬픔 11-08 169 0
34249 [펌글] '국민타자' 이승엽, APBC 2017 특별 해설위원으로 나선다 Xtreme 11-08 177 0
34248 [기사] 'FA 1호' 문규현 "구단에 감사하다, 보답하겠다" 퍼스나콘 ▷◁깊은슬픔 11-08 167 0
34247 [KIA] 양현종의 적정 연봉은 얼마일까요? [2] 퍼스나콘 ▷◁깊은슬픔 11-07 425 0
34246 [KBO] 2018 KBO FA 승인 선수 명단 [1] Xtreme 11-07 404 1
34245 [기사] 검찰, 이장석 징역 8년 구형.."사필귀정의 엄한 처벌 해달라" 퍼스나콘 ▷◁깊은슬픔 11-06 174 0
34244 [기사] KIA 앙현종, KS·정규시즌 첫 통합 MVP 새 역사 [3] 퍼스나콘 플레이볼 11-06 456 0
34243 [기사] '압도적 득표' 넥센 이정후, 2017년 신인왕 등극 퍼스나콘 플레이볼 11-06 148 0
34242 [기사] "다들 좋아하시네요" 김기태가 말하는 우승 뒷이야기 퍼스나콘 플레이볼 11-06 146 0
34241 [기사] '테임즈 효과' KBO리그를 향한 시선이 바뀌었다 퍼스나콘 ▷◁깊은슬픔 11-05 193 0
34240 [KBO] 2018년 FA 자격 선수 명단 공시 퍼스나콘 플레이볼 11-04 135 0
34239 [잡담] 1WAR당 비용으로 FA 선수들의 몸값을 계산해보면 퍼스나콘 ▷◁깊은슬픔 11-04 175 0
1  2  3  4  5  6  7  8  9  10  >  >>
copy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