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SEBALLPARK

베이스볼파크 전광판 내용
[근조] 대한민국 사법부  우리가 개돼지인가?

kbo

모바일 URL
http://m.baseballpark.co.kr
대표E-mail
jujak99@hanmail.net
[기사]

최규순, 현장 지도자들에게도 돈 요구했다.

작성일
17-07-11 13:13
글쓴이
퍼스나콘 플레이볼
IP
125.♡.♡.200
글쓴이다른 게시물 보기
추천
0
조회
916
댓글
7단계
시간별 역순 댓글
‘비위 심판’ 최규순의 금품 요구는 전방위적이었다. 
 
요구액은 늘 300만 원으로 공정했지만, 상대가 누군지와 소속이 어딘지는 가리지 않았다. 프로구단 고위 관계자부터 은퇴한 야구인, 선·후배 심판을 가리지 않고 300만 원을 요구했다. 
 
최규순으로부터 돈을 요구받은 대부분의 사람은 개인적 친분 때문에, 혹은 불이익이 두려워 돈을 건넸다. 
 
KBO(한국야구위원회) 야구규약은 재야(在野)의 전직 야구인이나 지인과의 개인적 금전 거래는 문제 삼지 않는다. 판정의 직접적 영향을 받는 구단과 구단 관계자를 상대로 돈거래를 했을 때만 규약 위반으로 판단한다.
 
지금까지 밝혀진 최규순의 금품 요구는 주로 현직 구단 고위 관계자가 대상이었다. 구단 대표이사 혹은 단장에게 직접 전화를 걸어 돈을 받아내는 식이었다. 단장 이하 구단 관계자에게 금품을 요구한 사실은 최근까지 밝혀진 바 없었다.

“최규순, 현장 지도자들에게도 전활 걸어 돈 요구했다.”



하지만, ‘엠스플뉴스’ 취재 결과 최규순이 돈을 받아낸 상대는 구단 고위 관계자만이 아니었다. 판정에 가장 직접적인 영향을 받는 현장 지도자 가운데서도 최규순에게 돈을 요구받은 이들이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그리고 몇몇 지도자는 최규순의 요구에 따라 돈을 송금한 것으로 밝혀졌다.
 
한 전직 프로구단 지도자는 엠스플뉴스에 “과거 모 구단에서 지도자로 있을 때 최규순이 우리 팀 감독에게도 돈을 요구한 적이 있다”고 제보했다.
 
“최규순 심판은 권위로 똘똘 뭉친 사람이었다. 자기보다 야구 선배인 감독들에게도 절대 지는 법이 없었다. 그런 최 심판이 여기저기에 돈을 빌리고 다닌다는 소문이 파다했다. 돈을 빌려주지 않으면 불이익을 당할 게 뻔한 상황이라, 돈 요구를 받은 지도자 가운데 몇 분이 어쩔 수 없이 돈을 빌려준 것으로 안다. 내가 모시던 분(감독)도 그 중 한 분이었고. 빌려준 돈을 돌려받았다는 이야기는 들은 바 없다.”
 
심판에게 돈을 건넸지만, 이 감독의 소속팀은 그해 포스트시즌 진출에 실패했다. 그 감독도 그해 쓸쓸하게 퇴진했다.
 
이 지도자는 “최규순 계좌가 드러나면 그동안 최규순에게 돈을 뜯긴 사람들의 이름이 줄줄이 나올 것”이라며 “이 사실을 KBO가 몰랐다면 직무유기, 알고도 가만히 뒀다면 은폐”라고 목소릴 높였다.
 
엠스플뉴스는 최규순 사건을 취재하며 그가 현장 지도자들에게 돈을 요구했다는 복수의 증언을 입수했다. 그 가운덴 "우리 선수들이 판정 위협에 시달리는 걸 막으려고 돈을 줬다"고 증언한 이도 있었다. 구단 관계자보다도 더 직접적으로 판정의 영향을 받는 현장 지도자들에게 심판이 돈을 요구하고, 기어이 돈을 받아냈다는 것. 야구계가 외면하고 싶은 '어둡고, 참담한 과거'일지 모른다.
 
조만간 검찰이 ‘최규순 사건’ 수사에 들어갈 것으로 알려졌다. 엠스플뉴스는 검찰의 협조 요청이 있을 시, ‘최규순과의 돈거래 사실’을 인정한 구단 관계자들의 증언록 등 그간 확보한 각종 자료를 검찰에 제공할 계획이다. 

Twitter Facebook Me2day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34446 [일반] 독립야구 경기도 챌린지 리그(GCBL) 2018 시즌 일정표 Xtreme 02-14 129 0
34445 넥센타이어 "서울히어로즈 경영개선안 마련해야" Xtreme 02-14 118 0
34444 [기사] 삼성, 외국인투수 보니야 영입..총액 70만 달러 퍼스나콘 ▷◁깊은슬픔 02-14 116 0
34443 [기사] 양대 독립야구리그 개막 일정 비교 Xtreme 02-14 124 0
34442 [기사] 2018 경기도 챌린지 야구 리그, 3월 19일 개막 Xtreme 02-13 134 0
34441 [기사] FA 최준석, 새 둥지 찾아 NC 유니폼 입어 [1] 퍼스나콘 ▷◁깊은슬픔 02-11 312 0
34440 [기사] ‘넥센’ 히어로즈, 올해 그 이름 쓸 수 있을까? [1] Xtreme 02-10 341 0
34439 [일반] 합의판정 2018 6회 예측불허 히어로즈의 운명 정리 Xtreme 02-10 192 0
34438 [기사] 독립야구연맹(KIBA), 2018년도 리그 운영 계획 확정·발표 (IB 스포츠 생중계… Xtreme 02-09 158 0
34437 [기사] 서용빈 前코치, 스포티비 해설자로 안방 찾는다..학업도 병행 Xtreme 02-07 208 0
34436 [기사] 독립야구단 서울 저니맨 대표, "선수단 장학혜택 확대위해 연봉 안받겠다" Xtreme 02-06 200 0
34435 [기사] [야구인 100인 설문] 최고 야구장은 챔피언스 필드, 최악은 마산-사직-이글스… Xtreme 02-06 194 0
34434 [기사] 합의판정 2018 5회 10개 구단 연봉 협상 완료 정리 Xtreme 02-03 216 0
34433 [기사] '배임·횡령' 이장석 히어로즈 대표, 징역 4년 법정 구속 퍼스나콘 플레이볼 02-02 211 0
34432 [기사] 최준석 측 "독립리그 훈련도 모색, 끝까지 간다" [1] Xtreme 02-01 591 0
34431 [기사] 이승엽 전 선수가 참석한 한국독립야구연맹 (KIBA) 이준석 초대 총채 출범식 … [1] Xtreme 01-30 622 0
34430 [기사] 안영명 한화 잔류, 2년 12억원 계약 완료 [2] 퍼스나콘 플레이볼 01-28 714 0
34429 [기사] NC, 왕웨이중과 계약..대만 출신 1호 외인 탄생 퍼스나콘 ▷◁깊은슬픔 01-27 252 0
34428 [일반] 합의판정 2018 4회 '2018 FA 중간 점검 및 안우진과 배지환 사건' … Xtreme 01-26 224 0
34427 [기사] FA 이대형 2년 4억 원에 kt 잔류 [1] 퍼스나콘 플레이볼 01-26 688 0
1  2  3  4  5  6  7  8  9  10  >  >>

조회수 BEST10

  1. 게시물이 없습니다.

댓글수 BEST10

  1. 게시물이 없습니다.

추천수 BEST10

  1. 게시물이 없습니다.
copy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