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SEBALLPARK

베이스볼파크 전광판 내용
독거 노인들의 즐거운 놀이터 베이스볼파크입니다

kbo

모바일 URL
http://m.baseballpark.co.kr
대표E-mail
jujak99@hanmail.net
[일반]

야구 중심(야시장 시즌2) 3회 정리

작성일
17-04-17 22:38
글쓴이
Xtreme
IP
119.♡.♡.71
글쓴이다른 게시물 보기
추천
0
조회
537
댓글
7단계
시간별 역순 댓글
1. 오프닝

서경석 : 세상의 모든 야구 이야기 야구 중심 세번째 시간입니다.

2. 이슈 중심

서경석 : 14경기 치르면서 번트 하나 없는 넥센

차명석 : 세이브 매트식으에 노아웃 번트는 바보 짓이라고 언급됨.

이석재 피디 : 장정석 감독의 작전 트렌드라고 생각.

정민철 : '무사 1루 기대득점>1사 2루 기대득점'

(1) 0의 기록

이석재 피디 : 아직까지 도루 시도 없는 2년연속 도루왕 삼성 박해민. 그린라이트 줘도 될 텐데 이유가 궁금

차명석 : 팀 성적때문에 뛰는 것이 부담스러운 듯.

정민철 : 득점이 나지 않으니 선수들도 뛰기 두려워하는 듯.

서경석 : SK는 주루사가 아직 없음. (지난해 71 주루사로 최다 1위)

정민철 : 정수성 코치가 무리한 도루 시도를 시키지 않음. 현재까지는 안전한 주루플레이하는 SK

힐만 감독이 주루플레이는 정수성 코치에게 일임한 상황

(2) 5연승으로 반등한 SK

이석재 피디 : 연패빠질때 힘들었으나 분위기는 좋았는데 그게 지난주에 힘이 되어 반등 계기가 된 듯

차명석 : 외국인 감독의 장점은 의사소통이 되지 않아서 쓸데 없는 이야기를 안하게 된다는 것.

서경석 : 수비 시프트 성공 확률도 높아지는 중.

(3) LG를 연패의 늪에서 구한 히메네스

서경석 : 부진했던 4번 타자 히메네스가 LG를 연패의 늪에서 구해냄

정민철 : 히메네스 선수 대안이 있나?

차명석 : 제가 감독이어도 히메네스가 4번일 것. 못 믿을거 같으면 차라리 그날 라인업에 빠져야.

정민철 : 히메네스에게는 4번이 맞는 옷이라고 생각함.

서경석 : 외국인 타자들이 대다수가 부진함. 시즌 초반이라 두고보는게 나을지?

차명석 : 올해 운이 없음. 갑자기 스트라이크존이 넓어짐.

정민철 : 삼성은 러프 선수에 대해 고민할 때라고 생각.

이석재 : 삼성 러프, 넥센 돈 선수는 위험수위에 놓인 상황

(2) KIA 팻딘 127구 완투로 첫승

서경석 : 한 경기 전체를 혼자 책임지는 것은 무슨 의미?

이석재 : 차명석 위원이 3번 완투를 했다는게 놀라움.

차명석 : 저는 로테이션에 구멍이 생겨 어쩔 수 없이 등판해서 완투. 그날 감독님이 오발탄이 명중된거라고 농담하심.

정민철 : 감독입장에서는 기대안한 선수 완투가 더 큰 힘이 됨.

차명석 : 팻 딘 완투는 KIA 불펜 운영에 있어 감독이 생각할 시간을 벌어준 것이라고 생각.

이석재 : 패넌트레이스에서 강세 예상되지만 불펜 문제를 해결해야 대권 도전 가능

서경석 : 김민식 선수 어떻게 보시는지?

정민철 : 유니폼 바꿔 입고 좋은 외국인 선수 아우르는 모습이 SK에서 백업포수였다는 것이 믿기지 않음.

차명석 : 기회를 얻다보니 새로운 면을 보게 됨

정민철 : 윈윈 트레이드라고 생각

서경석 : 김기태 감독이 집단 마무리 체제를 가동하기 시작.

차명석 : 감독이 고민 많을 것. 임창용 선수 만나서 면담하고 마무리에서 내리는데도 시간이 걸렸음.

내일 경기부터는 불펜 정비를 하고 들어가야. 집단 마무리 가다가 어느 시점에 누구 한명이 자리잡을 듯.

이석재 : 마무리를 키워내야 KIA가 몇년안에 우승 가능. 올해 안에 마무리 만들어낼 듯

(1) 빅 보이 이대호의 귀환

서경석 : KBO 오자마자 타격 6개부분에서 1위 기록 중인 이대호 선수. 이제 타석에 들어서면 웃는 여유가 생김.

차명석 : 예전 정민철 위원 같았으면 맞춰버렸을 듯.

정민철 : 투수 입장에서는 기분 나쁠 수 있음.

차명석 : 잘하리라 예상했으나 이 정도까지 할 줄 예상하지 못함. 와서 롯데 분위기를 180도 바꿔놓음.

정민철 : 최준석 선수까지 동반 상승효과를 보고 있음.

3. 직구배틀 - 삼성 라이온즈 최악의 부진

서경석 : 리그 최하위에 제일 먼저 10패 당한 삼성

차명석 : 감독 목표를 이뤘으나 초반 성적 부진으로 큰 고민 있을 것.

이석재 : 승리하기가 어려운 팀이 되버림. 삼성 경기 시청률도 하락.

정민철 : 지난해 최소실책 2위였는데 올해는 현재까지 최다실책 2위가 되버림.

차명석 : 왕조 주역들이 많이 빠져나감. 8명이 빠져나가니 감독이 어떻게 할 수 업음. 문제는 한번에 빠져나가지 않고
한명씩 차근차근 빠져나간거라 구단에서 전력 보강을 미리 했어야.

이석재 : 강한울이 실책 5개로 최다 1위라는 불명예 기록 중. 대안이 없으니 더욱 심각한 삼성.

정민철 : 마무리, 유격수 부분 리빌딩은 어느 구단이든 힘든 부분.

서경석 : 러프를 7번으로 내리거나 대타로 쓰는 등 변화 시도 중.

정민철 : 삼성 구단이 러프에게 기대하는 것은 7번 타선이 아님. 변화구,유인구에 너무 쉽게 당하고 있음.

서경석 : 반등 기회는 언제 올지?

차명석 : 오래 걸릴 듯. 선수 보강을 해애. 지금 상태로는 반등 어려움.

이석재 : 구단의 지원도 있어야. 감독 만들어놓고 방치하면 안됨.

차명석 : 구단이 조금 도와준다면 쉽게 무너지지 않을 것

4. 팩트중심 - 이대호 150억원 비하인드 스토리

서경석 : 시즌 초반부터 사직이 달아오르고 있음.

김영준 기자 : 경기하면 이기고 지는건 당연하고, 지더라도 최선을 다하면 부끄럽지 않다고 목요일 경기 후버스안에서
선수단에게 이야기했다고 함. 눈치보지 말고 야구해라는 이야기도 해줬다고 함.

서경석 : 4년 150억에 이대호를 다시 데려온 롯데

김영준 기자 : 이대호 선수와 협상 중이던 단장이 돌아가려고 하는 순간 '제 마음을 믿고 가십시오'라고 했다고 함.

구단에서 더 적은 금액으로 발표하려고 했으나 선수가 그대로 발표하자고 제안했다고 함.

5. 한컷토크

서경석 : 정현석, 강경학, 손아섭, 김세현, 박종윤, 이우민 선수 공통점은?

이석재 : 개명한 선수들.

정민철 : 정현석 선수는 원래 정현순이라는 이름이었음. 강경학 선수는 강시한이었음.

서경석 : 오승택 선수는 오태곤으로 개명 신청함.

(손광민 선수를 손아섭으로 개명한 박사님 전화 연결)

조서목 박사님 : 야구를 더 해야하나 말아야하는 기로에 선 상황에서 개명을 고민했었음.

정민철 : 만약 저에게 새 이름을 주신다면?

조서목 박사님 : 정도겸. (이 나라를 바르게 아우르는 지도자가 되라는 의미)

정민철 : 안녕하십니까, 정도겸 위원입니다.

이석재 : 정도겸은 다 좋은데 마지막에 사약 마실 듯한 이름임.

6. 정새미나 아나운서의 Q And A

Q1) 이정후 선수 돌풍은 언제까지?

차명석) 이번주 지나면 상대팀 견제가 심해질 것. 한번 고비 올 것.

정민철) 양현종 선수와 상대하는 모습 보니 예사롭지 않음. 큰 고비 없이 넘어갈 것.

이석재) 체력 문제를 극복하는 것이 큰 과제

Q2) 이대형 선수 실물은 어떤가?

차명석) 정말 잘 생김. 20년전 제모습이 저랬으면 좋았을텐데요. 어떻게 신인때보다 더 잘생겨짐.

정민철) 쌀뜰물로 세수하나 봄.

이석재) 몸도 완벽한 선수

정새미나) 제 눈에는 차명석 위원도 멋지심

이석재) 사회생활 잘하네

서경석) 햄버거 얻어먹으려고 아부를. ㅋㅋㅋ

7. 서경석의 주간 예측

서경석 : 이번주 이대호 선수가 6경기에서 3홈런 칩니다.

차명석 : 진짜 3개치면 제가 햄버가 삽니다. 못치면 서경석씨가 삽니다.

8. 엔딩

서경석 : 다음주에 뵙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야시장 시절에는 생방송이었으나 시즌2인 야구중심은 일요일 경기 직후 녹화인 관계로 월요일
이슈는 다루지 않습니다. 그러한 이유로 이번주 야구 중심에서는 트레이드 이야기는 다루지 않음.

Twitter Facebook Me2day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33983 [웹툰] 최훈카툰 - 2007 대통령배 전국고교야구 결승전의 그들. 퍼스나콘 플레이볼 16:39 26 0
33982 [한화] '한화 초비상' 하주석, 허벅지 부상 1군 말소.. '재활 3주�… 곰너부리 07-21 40 0
33981 [KBO] KBO, '홈런 오독' 김호인 센터장에 10일 출장 정지 [1] 곰너부리 07-21 57 0
33980 [기사] [엠스플뉴스 기획] 선수 버리고 사라진 ‘폭력 감독’은 어디에 숨었나 곰너부리 07-21 26 0
33979 [일반] 도박사이트 개설 연루…투수 안지만 항소심도 집행유예 곰너부리 07-21 39 0
33978 [웹툰] 최훈카툰 - 첨단설비. 퍼스나콘 플레이볼 07-21 40 0
33977 [롯데] 홈런 비디오 오독 장면.gif 곰너부리 07-21 35 0
33976 [웹툰] 최훈카툰 - 덩케스크. 퍼스나콘 플레이볼 07-20 69 0
33975 [웹툰] 최훈카툰 - 후반기를 점치다. 퍼스나콘 플레이볼 07-19 85 0
33974 [기사] 내년부터 고교야구 1일 최다 투구 수 105개로 제한 곰너부리 07-19 52 0
33973 [KBO] 피타고리안 승률 변화 그래프 (2017 전반기) 퍼스나콘 플레이볼 07-18 63 1
33972 [KIA] 꽃범호 9회초 역전 투런 [4] 퍼스나콘 플레이볼 07-18 197 0
33971 [웹툰] 황지성의 야톡 - 전반기 요약 퍼스나콘 플레이볼 07-18 69 0
33970 [LG] [인터뷰] LG 로니 "홈런보다 상황에 맞는 플레이 집중" 곰너부리 07-18 59 0
33969 [기사] KBO, 입찰비리 알고도 꼬리만 잘랐다. [2] 퍼스나콘 플레이볼 07-17 231 0
33968 [웹툰] 최훈카툰 - 전반기 끝, 강점과 약점. (2017.07.11~16) 퍼스나콘 플레이볼 07-17 95 0
33967 [기사] '최연소 올스타' 이정후 "아버지 뛰어넘으라는 이승엽의 말, 영광" [2] 퍼스나콘 ▷◁깊은슬픔 07-15 222 0
33966 [웹툰] 최훈카툰 - 각성. 퍼스나콘 플레이볼 07-14 137 0
33965 [기사] '심판-구단 돈거래' 최규순, 자수 의사 밝혀..검찰 수사 탄력 붙나 퍼스나콘 플레이볼 07-14 84 0
33964 [잡담] 배영수. 푸른솔 07-14 149 0
1  2  3  4  5  6  7  8  9  10  >  >>
copy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