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SEBALLPARK

베이스볼파크 전광판 내용
파란 나라를 보았니 꿈과 사랑이 가득한

bullpen3

모바일 URL
http://m.baseballpark.co.kr
대표E-mail
jujak99@hanmail.net

현금만 27조원..'억 소리' 나는 중국의 비리 수준

작성일
19-02-10 14:14
글쓴이
퍼스나콘 ▷◁깊은슬픔
IP
220.♡.♡.69
글쓴이다른 게시물 보기
추천
0
조회
192
댓글
7단계
시간별 역순 댓글

https://news.v.daum.net/v/20190210133105737?rcmd=rn

지난달 천강(陳剛) 전 베이징 부시장이 낙마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비리 혐의였다. 중국을 이끌 차세대 지도자로 꼽히던 이의 몰락은 베이징 정가에 큰 파문을 던졌다.

명문 칭화대 도시계획학과를 졸업한 천 전 부시장은 중국 공산당 내 핵심 세력 가운데 하나인 공산주의청년단(공청단) 출신으로 승승장구했다. 후진타오(胡錦濤) 전 주석과 리커창(李克强) 현 총리가 공청단 출신이다. 2006년 10월 40세 나이에 베이징 부시장에 오른 천 전 부시장은 베이징 주택 및 교통망 건설을 진두지휘했다. 2008년 베이징 올림픽도 성공적으로 이끌면서 주목받았다.

유혹이 너무 강했을까. 베이징 부동산 시장에서 막강한 영향력을 휘두르던 천강은 비리의 수렁으로 빠져든다. 베이징 도심 재개발 과정에서 베이징시 도시계획위원회 부주임 출신의 부동산 개발업자 리저(李撤)와 결탁해 부정한 재산을 축적했다. 리저는 중국판 포브스로 불리는 후룬리포트가 발표하는 중국 부동산 부호 순위에서 2016년 35위까지 올랐다. 당시 그의 재산 규모는 125억위안이었다.

달콤한 시간은 길지 않았다. 시진핑 정부가 반부패 수사를 강화하면서 당국이 천 전 부시장의 비리 혐의를 포착했다. 수사가 본격화하면서 천 전 부시장은 2017년 3월 국무원 산하 남수북조공정건설위원회 사무실 부주임으로 강등됐다. 천강과 리저의 사업에 깊이 개입했던 천강의 아내는 캐나다로 이민한다.

중국 당국이 천강의 부패 규모를 공개하지는 않았다. 그러나 인터넷과 홍콩 등 중화권 매체를 통해 알음알음 전해진 실체는 놀라웠다. 당국이 적발한 천 전 부시장의 현금성 자산은 1648억위안(약 27조3450억원)에 달했다. 지난해 베이징 시 평균 월급 1만197위안(약 169만원)의 1600만배에 달하는 금액이다.

이것이 끝이 아니다. 천 전 부시장이 보유한 부동산이 60채에 달했으며, 시세로 1조원에 달하는 황금 20t이 발견됐다. 아들 이름으로 된 부동산이 207채였으며, 고급 자동차는 셀 수도 없을 정도였다. 전용 헬기까지 있었다. 고가의 미술품과 골동품도 1923개 있었던 것으로 알려진다.

천 전 부시장의 어마어마한 비리 규모는 사실 중국에서 크게 놀라운 일은 아니다. 비리 혐의로 무기징역에 처해진 궈보슝 전 중앙군사위원회 부주석이 매관매직 등으로 축적한 재산도 최소 1000억위안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때 중국 최고 권력인 중앙위 정치국 상임위원으로 군림하다 시진핑 주석 집권후 낙마한 저우융캉도 중국 당국이 몰수한 재산만 900억위안에 달했으며, 이 가운데 510억위안이 외국 채권이었다.

중국 칭화대 국정연구원 원장이었던 후안강(胡鞍鋼) 교수는 장쩌민(江澤民) 전 주석 시절 공산당 관료들의 비리 규모가 연 9조9000억위안에서 최대 1조2600억위안에 달했다고 추산했다. 당시 중국 국내총생산의 13~16%에 해당하는 수치다.

.

.

시진핑과 떨거지들은 도대체 얼마나 처먹었을지 짐작도 안 갈듯

Twitter Facebook Me2day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72751 [기사] 전 '새누리당' 김희정·김영선 의원도 KT 부정채용 청탁 퍼스나콘 플레이볼 03:17 12 0
72750 만원재 해피바이러스 04-18 35 0
72749 친형 강제입원 재판받는 이재명, "진주 묻지마 살인, 막을 수 있었다" 퍼스나콘 ▷◁깊은슬픔 04-18 42 0
72748 신이 내린 요플레..왕 깔끔 티카의 04-18 44 0
72747 요즘 봄날씨답네요. [2] 퍼스나콘 ▷◁깊은슬픔 04-17 123 0
72746 치킨 배달원에게 음료수 줬다가... 티카의 04-17 71 0
72745 네일아트를못하시는분도 손톱이안이쁘신분도적극권유 해피바이러스 04-17 55 0
72744 오늘의 집 인기사진 1위 아오2 04-17 64 0
72743 WWE 2019 슈퍼스타 셰이크업 정리 Xtreme 04-17 51 0
72742 강제입영 해피바이러스 04-16 97 0
72741 2019년 4월 셋째주 음원 순위 퍼스나콘 (매실)은이 04-16 76 1
72740 비상구가...있긴있다...만...ㄷㄷㄷ 티카의 04-16 95 0
72739 2014년 4월 16일 퍼스나콘 ▷◁깊은슬픔 04-16 95 0
72738 오늘날 우리나라가 이렇게 된것이.. 해피바이러스 04-15 106 0
72737 임자 만난 좆중딩 티카의 04-15 104 0
72736 자식 키워봐야 소용 없음 퍼스나콘 ▷◁깊은슬픔 04-14 150 0
72735 폭주하는 애교기관차 퍼스나콘 [KS] 꼴뚜기 04-13 146 1
72734 여자친구를 찾아줘 티카의 04-12 127 0
72733 메갈은 왜 군대 갈 걱정을 하는걸까요? 해피바이러스 04-12 131 0
72732 [기사] 후쿠시마 수산물 수입금지 유지될 듯..韓, WTO 분쟁 승소 [1] 퍼스나콘 플레이볼 04-12 228 0
1  2  3  4  5  6  7  8  9  10  >  >>
copy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