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SEBALLPARK

베이스볼파크 전광판 내용
파란 나라를 보았니 꿈과 사랑이 가득한

bullpen3

모바일 URL
http://m.baseballpark.co.kr
대표E-mail
jujak99@hanmail.net

"아프면 다 데리고 있을 필요 없어" 케어 박소연 대표 녹취록 (영상)

작성일
19-01-12 00:00
글쓴이
퍼스나콘 ▷◁깊은슬픔
IP
211.♡.♡.208
글쓴이다른 게시물 보기
추천
0
조회
306
댓글
7단계
시간별 역순 댓글

https://news.v.daum.net/v/20190111224947411

문재인 대통령이 반려견 ‘토리’를 입양한 동물권단체 ‘케어’의 박소연 대표가 안락사를 지시·은폐해왔다는 주장이 나왔다. 내부고발자로 나선 A씨는 2015년부터 지난해 9월까지 230마리 이상의 구조 동물을 안락사시켰다고 털어놨다.

뉴스타파와 진실탐사그룹 셜록은 11일 ‘구조의 여왕’으로 불리는 박 대표의 민낯을 고발했다. 박 대표는 17년간 동물 구조 활동을 벌여왔다. 방송 프로그램과 언론에도 여러 차례 소개된 적 있는 유명 인사다. 2015년부터 케어의 동물관리를 총괄하고 있다는 A씨는 뉴스타파와 셜록을 통해 이 같은 박 대표의 이미지가 실제와 다르다고 주장했다.

A씨에 따르면 박 대표는 단지 보호소 공간 마련을 위해 구조된 동물의 안락사를 지시했다. 이 중에는 병들지 않은 건강한 개체도 많았다. 안락사시킨 후에는 입양 등의 명목으로 위장했다고 한다. A씨는 단체 내에서 안락사 문제를 자세히 아는 사람은 자신과 박 대표뿐이라고 했다. 후원자조차도 이런 사실을 전혀 모른 채 비용을 내고 있다는 것이다.

안락사의 원인은 단체가 급속도로 비대해진 것에 있었다. 대규모 구조 활동을 벌인 뒤 이를 홍보해 후원금을 모았지만, 구조한 동물을 보호할 만한 규모의 보호소가 없었다. 박 대표는 결국 ‘대량 안락사’를 지시했다.

A씨가 공개한 녹음 파일에는 “개농장에서 데리고 온 애들도 거기서 죽느니 안락사시키고자 데려온 거라. 아프고 이러면 다 데리고 있을 필요 없다”고 말하는 박 대표의 음성이 담겨있다. 지난해 5월 29일 녹음된 거라고 한다. 박 대표는 “입양이니 애들이 아파서 죽었다니 이런 식으로 해서 가야지”라며 은폐를 요구하기도 했다.

(포털 사이트에서 영상이 노출되지 않는 경우도 있습니다. 국민일보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A씨는 박 대표의 안락사 지시의 구체적 증거로 케어와 거래한 동물사체 처리 의료폐기물 업체의 세금계산서도 제시했다. 세금계산서에 따르면 케어는 2015년부터 지난해 9월까지 동물 사체 처리 비용으로 3422만1000원을 썼다. 케어 회계팀에서 대규모 안락사에 대해 눈치챌 것을 우려해 ‘치료비’로 바꿔 기록하려는, 회계 조작 지시 정황도 나왔다.

케어는 같은 날 페이스북에 공식입장을 올리고 “안락사에 대한 사회적 논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케어 측은 “수년 전부터 안락사를 공격 소재로 삼는 사람들로 인해 활동에 심대한 지장을 받아왔다”며 “2011년 이후 안락사를 하지 않았으나 2015년부터 구조 요청이 쇄도했고, 일부 동물은 극한 상황에서 결국 포기할 수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미국, 영국 등을 예로 들며 “재정 규모가 월등히 크고 동물에 대한 법과 정책이 뒷받침되는 나라에서도 안락사를 시행하고 있다. 이러한 합법적이고 합리적인 시스템이 국내에도 도입돼야 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이제는 정부가 민간의 조력자로, 민간이 정부의 조력자로 선진국과 같은 시스템을 갖추도록 해야 한다”며 “인간의 존엄사가 진지하게 논의되고 있듯이 동물의 안락사도 건강한 사회의 논의의 장으로 나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

.



토론 나와서 헛소리로 비웃음거리 된 적도 있었는데 신념이 잘못된 인간이 아니라

그냥 유명해지고 싶어서 생쑈를 한듯

Twitter Facebook Me2day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72655 [KBS. JTBC] 朴 정부 김학의 수사 압력, MB 정부 넥스지오에 특혜 퍼스나콘 플레이볼 01:34 23 0
72654 김학의 인천국제공항 출국 중 억류 [2] 퍼스나콘 ▷◁깊은슬픔 03-22 122 0
72653 수업 땡땡이 치는 슈퍼맨 해피바이러스 03-22 54 0
72652 드뎌 개막이네요!! [1] 퍼스나콘 준우후배병우 03-22 107 1
72651 주말까지 꽃샘추위 기승..곳곳 한파주의보 [2] 퍼스나콘 ▷◁깊은슬픔 03-22 164 0
72650 아파트 저층에 살고 있습니당 [6] 퍼스나콘 ♡핫초코♡ 03-22 183 0
72649 [뉴스룸] 이명박, 이명박, 그리고 이명박 퍼스나콘 플레이볼 03-21 73 1
72648 어제 클럽 갔다가 여자랑 키스했다 티카의 03-21 82 0
72647 내 힘들다 티카의 03-21 90 0
72646 수색도 체포도 거부.. 檢 '김학의 수사' 틈만 나면 뭉갰다 [1] 퍼스나콘 ▷◁깊은슬픔 03-21 140 1
72645 아킬레스건 해피바이러스 03-20 88 0
72644 [기사] 文대통령, 새 헌법재판관에 문형배·이미선 판사 지명 퍼스나콘 플레이볼 03-20 77 0
72643 아자씨! 고기 많이 잡았어요? 해피바이러스 03-20 94 0
72642 너무 가버려서 잘못말한 여자 티카의 03-20 99 0
72641 쏘나타 야간주행 모습.gif 퍼스나콘 [KS] 꼴뚜기 03-20 176 0
72640 [뉴스룸] 김성태 딸 원서도 안내고 kt 합격, MB의 특별한 수감생활 퍼스나콘 플레이볼 03-20 73 0
72639 '마약혐의' 버닝썬 이문호 대표 영장 기각.."다툼 여지" 퍼스나콘 ▷◁깊은슬픔 03-19 73 0
72638 근데 이거 왜 잠근거지~!??????????? 해피바이러스 03-19 88 0
72637 WWE 레슬매니아 35 확정경기 (4.8 IB 스포츠 현지 생중계) Xtreme 03-19 63 0
72636 [뉴스룸] "윤갑근도 출입"..김학의 수사 지휘라인도 '별장 의혹' [1] 퍼스나콘 플레이볼 03-19 227 1
1  2  3  4  5  6  7  8  9  10  >  >>
copy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