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SEBALLPARK

베이스볼파크 전광판 내용
             구속!      포획 성공!!

bullpen3

모바일 URL
http://m.baseballpark.co.kr
대표E-mail
jujak99@hanmail.net

'3년 연속 5000억대 적자'.. 쿠팡의 '한국판 아마존' 전략 성공할까

작성일
18-04-15 21:28
글쓴이
퍼스나콘 ▷◁깊은슬픔
IP
211.♡.♡.208
글쓴이다른 게시물 보기
추천
0
조회
286
댓글
7단계
시간별 역순 댓글

http://v.media.daum.net/v/20180415182354075

‘한국의 아마존’이란 목표를 향해 매년 급성장을 거듭하고 있는 전자상거래업체 쿠팡이 올해도 5,000억원대 적자를 기록할 전망이다. 2015년 일본 소프트뱅크로부터 유치한 10억달러(약 1조1,000억원)가 3년 만에 바닥난 셈이다. 한때 소셜커머스 3총사로 불리던 위메프와 티몬이 적자 폭을 줄이며 내실을 다지는 반면, 쿠팡은 사업 초기의 미국 아마존처럼 적자와 관계없이 매출을 늘리는 데 주력하고 있어, 그 결과에 업계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15일 전자상거래업계에 따르면 16일 감사보고서를 공개하는 쿠팡은 지난해 약 3조원의 매출을 올리고 5,000억원 규모의 적자를 냈을 것으로 추정된다. 2013년 1,464억원에 불과하던 매출을 4년 만에 20배로 확대하면서 소셜커머스 부문 경쟁사였던 위메프, 티몬과의 격차는 크게 벌어졌다. 하지만 누적 적자 규모도 점점 커지고 있다. 매출 규모를 급속하기 키우기 시작한 2015년 5,470억원의 적자를 낸 이후 3년 연속 5,000억원대의 적자를 내며 누적적자는 1조7,000억원을 넘어섰다. 그 사이 쿠팡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을 통한 직접판매 형태인 소셜커머스 사업을 접고 지마켓, 11번가 등과 같은 오픈마켓(온라인을 통한 통신판매중개업)으로 업종을 전환했다.

적자 폭을 줄이며 내실을 다지는 위메프, 티몬과 달리 쿠팡은 여전히 규모 확대에 집중하고 있다. 쿠팡 관계자는 “우리는 미국 아마존의 초기 성장 전략처럼 적자를 기록하더라도 지속해서 성장하고 고객 유입을 늘리는 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며 “로켓배송에 집중하며 물류센터에 투자를 늘리고 있는 만큼 영업손실은 성장을 위한 과정 중 하나”라고 설명했다. 로켓배송은 자정 이전 주문한 고객은 다음날 배송받도록 하는 쿠팡의 물류 시스템이다.

이 관계자는 “쿠팡이 비상장 회사여서 외부 투자 내역을 모두 밝히지 않지만 쿠팡 모회사격인 미국 법인 쿠팡엘엘씨에 기존 투자금이 많아 자금 여력은 충분하다”고 말했다. 쿠팡은 업계에서 유일하게 택배 회사와 계약하지 않고 직배송 방식을 택하고 있는 쿠팡은 물류 분야 투자를 늘려 나가며 배송 서비스를 강화하고 있다.

쿠팡은 국내에서 유일하게 아마존의 성장 방식을 따르고 있다. 아마존은 창업 초기 수년간 적자 누적을 감수하면서 직매입과 저가 정책, 타사 대비 빠른 배송을 무기로 시장을 장악했다. 쿠팡 역시 플랫폼에 입점한 판매자에게 수수료를 받아 매출을 올리는 판매 중개 방식보다 직접 제품을 매입해 판매하는 직매입 위주의 사업을 펼치고 있으며, 배송 시간을 단축해 고객 만족을 높이는 데 사활을 걸고 있다.

이를 통해 쿠팡은 오픈마켓을 포함한 온라인 판매업체들 가운데서 매출액 규모 1위에 올랐다. 하지만 거래액으로는 업계 1위 이베이코리아(약 15조원 추정)에 한참 못 미치는 5조원대에 머물고 있다. 이베이코리아의 지난해 매출은 9,518억원이며, 거래액이 9조원가량인 11번가도 매출이 1조원 미만이다.

쿠팡의 전략이 국내에서 통할지를 놓고 업계에선 회의적 의견이 더 많다. 아마존이 경쟁자가 많지 않았던 1990년대에 시장을 선점했던 것과 달리 현재 국내 전자상거래 시장은 포화 상태이기 때문이다. 업계 관계자는 “가뜩이나 좁은 국내 시장에 최근 들어 네이버와 카카오 등 포털 업체들까지 온라인쇼핑에 뛰어들고 있고 신세계와 롯데가 온라인쇼핑 부문을 강화하고 있는 마당에 쿠팡이 물류에 대규모 투자를 하는 것이 통할지 잘 모르겠다”고 말했다. 또 다른 업계 관계자도 “쿠팡의 획기적 배송 서비스가 시장과 소비자에 긍정적인 역할을 하긴 했지만 미국과 달리 대부분 주문 상품을 1, 2일 내에 받을 수 있는 국내 환경에서 쿠팡의 물류 부문 투자가 결정적 경쟁력으로 작용할지 의문”이라고 말했다.

.

.

만원도 안되는 금액 기준으로 무료 택배 정책 쓸 때부터 치킨게임으로 승자 독식을 원하나 싶었는데

현실은 지들이 먼저 말라죽을듯~

Twitter Facebook Me2day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71061 미국에서 누구나 쉽게 알만한 프로레슬러 탑10 Xtreme 19:18 8 0
71060 [기사] 박성중, TV조선과 '드루킹' 자료 공유 발언 논란 퍼스나콘 플레이볼 18:16 32 0
71059 남북 정상회담 공식환영식·환영 만찬 등 주요 일정 합의 퍼스나콘 플레이볼 18:12 25 0
71058 [기사] 경찰 "드루킹 출판사 절도에 종편 기자도 가담" [1] 퍼스나콘 플레이볼 15:47 92 0
71057 다키스트 아워 vs 남한산성 [1] 퍼스나콘 양무명 15:46 96 0
71056 2018년 4월 넷째주 음원 순위 퍼스나콘 (매실)은이 15:23 49 2
71055 WWE 출신 스캇 스타이너 근황 Xtreme 13:48 35 0
71054 7년전 안철수 신드롬 이유 女神 소이현 01:05 159 0
71053 [펌]딸이랑 마느님이 싸움ㅜㅜ 퍼스나콘 ▷◁깊은슬픔 04-22 151 0
71052 밥 잘 사줄 것 같은 예쁜 누나 스타 7 [1] 女神 소이현 04-22 188 0
71051 다산 신도시 근황 女神 소이현 04-22 179 0
71050 전해철이 권리당원 7대3으로 이긴다는 여론조사 응답자수가 51명이었네요. [1] 女神 소이현 04-22 247 0
71049 세월호 모욕 '폭식투쟁' 배후 삼성이었을까 [1] 퍼스나콘 ▷◁깊은슬픔 04-22 213 0
71048 WWE 파트타이머 브록 레스너 경기당 수당/사우디 도착한 트리플 H Xtreme 04-22 83 0
71047 WWE 슈퍼스타 셰이크업 2018 결과에 따른 스토리 예상 15 Xtreme 04-22 74 0
71046 언제부터인가 개인적으로 이상하게 느껴지는 여론조작....민주당쪽 그대는나의 04-22 133 0
71045 아래 김도균님 답변 소스 [2] 퍼스나콘 김머슴 04-22 222 2
71044 안철수 홍보물.jpg [2] 퍼스나콘 플레이볼 04-21 273 0
71043 프로레슬링 패러디 기믹 성패 사례 Xtreme 04-21 116 0
71042 WWE VS CM 펑크 & 콜트 카바나 , 5월 21일 재판 Xtreme 04-21 85 0
1  2  3  4  5  6  7  8  9  10  >  >>
copy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