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SEBALLPARK

베이스볼파크 전광판 내용
독거 노인들의 즐거운 놀이터 베이스볼파크입니다

bullpen3

모바일 URL
http://m.baseballpark.co.kr
대표E-mail
jujak99@hanmail.net

[문 대통령 연설] 5.18 민주화운동 37주년 기념사 (17.05.18)

작성일
17-05-18 19:11
글쓴이
퍼스나콘 플레이볼
IP
125.♡.♡.47
글쓴이다른 게시물 보기
추천
2
조회
1,392
댓글
7단계
시간별 역순 댓글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오늘 5.18민주화운동 37주년을 맞아,
5.18묘역에 서니 감회가 매우 깊습니다.
37년 전 그날의 광주는
우리 현대사에서 가장 슬프고 아픈 장면이었습니다.
저는 먼저 80년 오월의 광주시민들을 떠올립니다.
누군가의 가족이었고 이웃이었습니다.

평범한 시민이었고 학생이었습니다.
그들은 인권과 자유를 억압받지 않는,
평범한 일상을 지키기 위해 목숨을 걸었습니다.
저는 대한민국 대통령으로서
광주 영령들 앞에 깊이 머리 숙여 감사드립니다.
오월 광주가 남긴 아픔과 상처를 간직한 채
오늘을 살고 계시는 유가족과 부상자 여러분께도 
깊은 위로의 말씀을 전합니다.

1980년 오월 광주는 지금도 살아있는 현실입니다. 
아직도 해결되지 않은 역사입니다.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는 이 비극의 역사를 딛고 섰습니다. 
광주의 희생이 있었기에 우리의 민주주의는 
버티고, 다시 일어설 수 있었습니다. 
저는 오월 광주의 정신으로 민주주의를 지켜주신
광주시민과 전남도민 여러분께 각별한 존경의 말씀을 드립니다.

존경하는 국민여러분!
5.18은 불의한 국가권력이
국민의 생명과 인권을 유린한 우리 현대사의 비극이었습니다.
하지만 이에 맞선 시민들의 항쟁이 
민주주의의 이정표를 세웠습니다.
진실은 오랜 시간 은폐되고, 왜곡되고, 탄압 받았습니다.
그러나 서슬퍼런 독재의 어둠 속에서도
국민들은 광주의 불빛을 따라 한걸음씩 나아갔습니다.
광주의 진실을 알리는 일이 민주화운동이 되었습니다.
부산에서 변호사로 활동하던 저도 다르지 않았습니다. 
저 자신도 5.18때 구속된 일이 있었지만
제가 겪은 고통은 아무 것도 아니었습니다.
광주의 진실은 저에게 외면할 수 없는 분노였고,
아픔을 함께 나누지 못했다는 크나큰 부채감이었습니다.
그 부채감이 민주화운동에 나설 용기를 주었습니다.
그 것이 저를 오늘 이 자리에 서기까지
성장시켜준 힘이 됐습니다.

마침내 오월 광주는 
지난 겨울 전국을 밝힌 위대한 촛불혁명으로 부활했습니다.
불의에 타협하지 않는 분노와 정의가 그곳에 있었습니다. 
나라의 주인은 국민임을 확인하는 함성이 그곳에 있었습니다. 
나라를 나라답게 만들자는 치열한 열정과 하나 된 마음이 
그곳에 있었습니다.

저는 이 자리에서 감히 말씀드립니다. 
새롭게 출범한 문재인 정부는 
광주민주화운동의 연장선 위에 서있습니다. 
1987년 6월 항쟁과 국민의 정부, 참여정부의 맥을 잇고 있습니다. 
저는 이 자리에서 다짐합니다.

새 정부는 5.18민주화운동과 촛불혁명의 정신을 받들어 
이 땅의 민주주의를 온전히 복원할 것입니다. 
광주 영령들이 마음 편히 쉬실 수 있도록 
성숙한 민주주의 꽃을 피워낼 것입니다.

여전히 우리 사회의 일각에서는 오월 광주를 
왜곡하고 폄훼하려는 시도가 있습니다. 
용납될 수 없는 일입니다. 
역사를 왜곡하고 민주주의를 부정하는 일입니다.

우리는 많은 사람들의 희생과 헌신으로 이룩된
이 땅의 민주주의의 역사에 
자부심을 가져야 합니다.

새 정부는 5.18민주화운동의 진상을 규명하는 데 
더욱 큰 노력을 기울일 것입니다.

헬기사격까지 포함하여 발포의 진상과 책임을
반드시 밝혀내겠습니다.

5.18 관련 자료의 폐기와 역사왜곡을 막겠습니다.
전남도청 복원 문제는 광주시와 협의하고 협력하겠습니다.
완전한 진상규명은 결코 진보와 보수의 문제가 아닙니다.
상식과 정의의 문제입니다.

우리 국민 모두가 함께 가꾸어야 할 
민주주의의 가치를 보존하는 일입니다.

5.18 정신을 헌법전문에 담겠다는 저의 공약도 반드시 지키겠습니다.
광주정신을 헌법으로 계승하는 
진정한 민주공화국 시대를 열겠습니다.

5.18민주화운동은 비로소 온 국민이 기억하고 배우는
자랑스러운 역사로 자리매김 될 것입니다.
5.18정신을 헌법 전문에 담아 개헌을 완료할 수 있도록
이 자리를 빌어서 국회의 협력과 
국민 여러분의 동의를 정중히 요청 드립니다.

존경하는 국민여러분!
‘임을 위한 행진곡’은 단순한 노래가 아닙니다.
오월의 피와 혼이 응축된 상징입니다.
5.18민주화운동의 정신, 그 자체입니다.

‘임을 위한 행진곡’을 부르는 것은 
희생자의 명예를 지키고 민주주의의 역사를 
기억하겠다는 것입니다.

오늘 ‘임을 위한 행진곡’의 제창은
그동안 상처받은 광주정신을 
다시 살리는 일이 될 것입니다.
오늘의 제창으로 불필요한 논란이 끝나기를 희망합니다.

존경하는 국민여러분!
2년 전, 진도 팽목항에
5.18의 엄마가 4.16의 엄마에게 보낸 펼침막이 있었습니다.
“당신 원통함을 내가 아오. 힘내소. 쓰러지지 마시오”라는 
내용이었습니다.

국민의 생명을 짓밟은 국가와 
국민의 생명을 지키지 못한 국가를
통렬히 꾸짖는 외침이었습니다.
다시는 그런 원통함이 반복되지 않도록 하겠습니다.

국민의 생명과 사람의 존엄함을 하늘처럼 존중하겠습니다.
저는 그것이 국가의 존재가치라고 믿습니다.

저는 오늘, 
오월의 죽음과 광주의 아픔을 자신의 것으로 삼으며
세상에 알리려했던 많은 이들의 희생과 헌신도 
함께 기리고 싶습니다.

1982년 광주교도소에서 광주진상규명을 위해
40일 간의 단식으로 옥사한 스물아홉 살, 전남대생 박관현.
1987년 ‘광주사태 책임자 처벌’을 외치며 분신 사망한
스물다섯 살, 노동자 표정두.
1988년 ‘광주학살 진상규명’을 외치며 
명동성당 교육관 4층에서 
투신 사망한 스물네 살, 서울대생 조성만.
1988년 ‘광주는 살아있다’ 외치며 숭실대 학생회관 옥상에서 
분신 사망한 스물다섯 살, 숭실대생 박래전.

수많은 젊음들이 
5월 영령의 넋을 위로하며 자신을 던졌습니다.
책임자 처벌과 진상규명을 촉구하기 위해 목숨을 걸었습니다.
국가가 책임을 방기하고 있을 때, 
마땅히 밝히고 기억해야 할 것들을 위해 자신을 바쳤습니다.
진실을 밝히려던 많은 언론인과 지식인들도 
강제해직되고 투옥 당했습니다.

저는 오월의 영령들과 함께 
이들의 희생과 헌신을 헛되이 하지 않고 
더 이상 서러운 죽음과 고난이 없는 대한민국으로 나아가겠습니다.

참이 거짓을 이기는 대한민국으로 나아가겠습니다.

광주시민들께도 부탁드립니다.
광주정신으로 희생하며 평생을 살아온 
전국의 5.18들을 함께 기억해 주십시오.

이제 차별과 배제, 총칼의 상흔이 남긴 아픔을 딛고
광주가 먼저 정의로운 국민통합에 앞장서 주십시오.

광주의 아픔이 아픔으로 머무르지 않고 
국민 모두의 상처와 갈등을 품어 안을 때,
광주가 내민 손은 가장 질기고 강한 희망이 될 것입니다.

존경하는 국민여러분!
오월 광주의 시민들이 나눈 ‘주먹밥과 헌혈’ 이야말로
우리의 자존의 역사입니다.
민주주의의 참 모습입니다.

목숨이 오가는 극한 상황에서도 절제력을 잃지 않고
민주주의를 지켜낸 광주정신은
그대로 촛불광장에서 부활했습니다.
촛불은 5.18민주화운동의 정신 위에서 
국민주권시대를 열었습니다.

국민이 대한민국의 주인임을 선언했습니다.
문재인 정부는 국민의 뜻을 받드는 정부가 될 것임을
광주 영령들 앞에 천명합니다.

서로가 서로를 위하고 서로의 아픔을 어루만져주는 대한민국이
새로운 대한민국입니다.

상식과 정의 앞에 손을 내미는 사람들이 많아질수록
숭고한 5.18정신은 
현실 속에서 살아숨쉬는 가치로 완성될 것입니다.

다시 한 번 삼가 5.18영령들의 명복을 빕니다.
감사합니다.

Twitter Facebook Me2day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신규 회원을 위한 베팍 이용 안내 [13] 운영진 07-22 1119141 13
68584 교수님이 약을 하셨나;;; 퍼스나콘 鼈º 11:37 83 0
68583 이거 카드깡 아니지 않나요? [8] 퍼스나콘 무적LG 09:45 198 0
68582 베이비붐 퍼스나콘 무적LG 07:34 72 0
68581 불싸조(Bulssazo) - Why Hip Hop Still Sucks in '16 [1] discomarine 07-27 82 2
68580 여름을 위한 연주곡들. discomarine 07-27 60 2
68579 알파고가 바둑을 제패했는데. 퍼스나콘 鼈º 07-27 84 0
68578 출장 와서 생긴 사고 [4] 퍼스나콘 ▷◁깊은슬픔 07-27 160 2
68577 검사장급 이상 검찰 고위간부 인사이동 현황 (2017.07.27) [1] 퍼스나콘 플레이볼 07-27 96 1
68576 습관을 바꿨더니 기분이 찝찝하네요. [4] 퍼스나콘 鼈º 07-27 207 0
68575 최근 겪은 포퓰리즘(?) 사례. [8] 퍼스나콘 鼈º 07-27 283 1
68574 또 잡담? 푸념? [10] 고무나무 07-27 267 0
68573 조윤선 석방 [3] 퍼스나콘 무적LG 07-27 294 0
68572    조윤선 석방한이유가 유추되는 증언 그대는나의 07-27 151 0
68571 WWE NXT 테이크오버 : 브룩클린 III 현재까지 대진 Xtreme 07-27 34 0
68570 중고차는 어디서 구입해야 정답일까요? [12] 퍼스나콘 가슴에돋은칼 07-27 348 0
68569 [디아3] 확실히 패치 이후 [2] 난아르요 07-27 194 0
68568 프랜차이즈업체 문제 크게 두가지는. [3] 퍼스나콘 鼈º 07-27 281 1
68567 미국 뉴저지 집값 존도우 07-27 130 0
68566 [기사펌]삼성전자 2분기 매출 61조 영업이익 14조 [3] 난아르요 07-27 293 0
68565 펌) 슬라이딩 [5] 퍼스나콘 무적LG 07-27 343 0
1  2  3  4  5  6  7  8  9  10  >  >>
copy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