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SEBALLPARK

베이스볼파크 전광판 내용
파란 나라를 보았니 꿈과 사랑이 가득한

befaq

모바일 URL
http://m.baseballpark.co.kr
대표E-mail
jujak99@hanmail.net

묻지마 여행 - 소매물도 (주의 : 사진, 소리 있음)

작성일
10-01-31 20:52
글쓴이
퍼스나콘 비맞인제비
IP
220.♡.♡.74
글쓴이다른 게시물 보기
추천
3
조회
17,232
댓글
7단계
시간별 역순 댓글

지난 월요일에 출발하여 토요일에 돌아왔다

첫째 목적지는 통영,

돌아오는 날은 사실상 미정이었고,

여러 군데의 지역에서 만나기로 한 사람들과의 약속을 제외하면,

그냥 묻지마 나들이였다

 

무엇을 보고 무엇을 느낀다기보다는

그냥 뭐든 좋으니 좀 비워지길 바라는 마음 정도만 챙기고 떠났다

 

 

 

 

DSC_0464.jpg

2010년 1월 8일 오후 3시 3분 18초,

다짜고짜 통영항을 목적지로 찍고 출발했다

 

 

DSC_0467.jpg

여섯 시가 겨우 지난 시각이었는데 해는 벌써 졌다

덕유산휴게소 우에 뜬 초승달이 예뻐서 카메라를 꺼냈다

 

 

DSC_0469.jpg

통영항에 도착했을 때에는 정확히 [하이킥] 시작할 시각이었다. 7시 45분

숙소를 정하기 위해서 근처를 두 바퀴 돈 후에

마침내 주차 안내 표지판이 잘 드러난 모텔에 들어가 짐을 풀었다

하이킥은 이미 끝났고,

[살맛 납니다]를 보면서 저녁으로 무얼 먹으면 좋을 지를 불펜에 물어본 후에,

이것저것 체크하고 난 후에 통영항으로 나가서 처음 본 것이 저 거북선이었다

삼각대도 없고 하여 잘 안 보이지만 그냥 찍었다

아, 그래 여기도 장군님 계시던 곳이었었지...

 

 

DSC_0473.jpg

저녁으로는 회덮밥을 먹었다

정확하지는 않으나, 돔인지 뭔지를 한 마리 잡아서 덮밥과 매운탕으로 만들어주셨다

가격은 15,000원

 

 

DSC_0474.jpg

저녁을 먹고 들어와서야 다음 목적지를 정했다

소매물도!

2시가 넘어서야 잤지만, 7시 첫배를 타기 위해 어둑한 새벽부터 일어나 꼼지락거렸다

담배 연기 너머로 보이는 저곳이 통영항여객선터미널이다

 

 

DSC_0476.jpg

소매물도로 가는 도중에

해가 뜨는 한려수도의 풍경을 좀 찍어볼까 했었지만

여행자들은 모두 따뜻한 객실 바닥에 붙어서 자고 있었고

나도 좀 춥고 귀찮은 생각이 들어서

돌아오는 길에 보자 하며 창가에 붙어서 쳐다보기만 했다

 

섬에 도착해서는

다람쥐처럼 뛰어서 섬의 가장 꼭대기인 망태봉 정상에 올라섰다

숨을 헥헥, 종아리는 벌써부터 욱씬거리기 시작한다

저건 망태봉 꼭대기에 있는 전망대인데

뭐랄까 별로 예쁘지도 않은 것이 그다지 실용적이지도 않았다

아무튼 전망대 옥상으로 또 올라갔다

 

 

DSC_0479.jpg

해가 벌써 많이 올라왔다

손톱 만하게 보이는 해였었는데 사진으로 찍어놓으니 저렇다

아, 이래서 필터니 뭐니 하는 걸 끼워서 찍는 거구나...

 

 

DSC_0481.jpg

시선을 왼쪽으로 돌리니

본섬에 이어진 작은 섬이 보인다

 

 

DSC_0483.jpg

왼쪽으로 더 돌리면

여객선을 타고 올 때 선착장 근처에 보이던 바위섬(?)이 보인다

 

 

DSC_0484.jpg

전망대에서 내려와 난간에 서서 오른쪽을 보니

소매물도의 상징, 등대섬이 보인다

쿠크다스섬으로 유명한 바로 그 섬이다

 

 

 DSC_0487.jpg

본섬과 이어지는 길도 보인다

하지만 물때가 맞지 않아서 오늘은 건너가지 못할 모양이다

저거 건너서 등대까지 가는 게 꽤 고되다는 누군가의 제보에 따라

물때 정보는 전혀 고려하지 않고 첫배를 탔었는데

정작 저 앞에서 발길이 막힌 채 다음 배가 오려면 한참이나 남았다는 걸 알게 되었을 때에는

그 제보자를 원망하기도 했다 (모 사이트의 당수옹)

 

 

DSC_0489.jpg

등대섬 왼편의 저곳도 가까이 가면 참 볼 만할텐데... 아쉽다

 

 

DSC_0490.jpg

렌즈를 최대한으로 당겨서 한 컷

뭔가 신비신비 +_+

 

 

DSC_0491.jpg

이제 저 아래에 보이는 길을 따라 등대섬 앞까지 가야한다

올라온 오르막만큼

저기까지 내려가는 내리막은 참 신나겠지... 싶다가도

저기서 다시 되돌아 올라오려면 후아... -_-;;

(하지만 선착장으로 돌아가는 길은 망태봉을 거치지 않는 평평한 길도 있다)

 

 

DSC_0500.jpg

얼마쯤 내려오니 나무로 만든 계단이 있었다

거기서 다시 등대섬 한 컷

 

 

DSC_0508.jpg

시선을 왼쪽으로 돌리니

아담한(?) 돌기둥이 보인다

저기에도 가까이 가보고 싶었지만

출입금지 표지판이 있어서 스킵

 

 

DSC_0511.jpg

지그재그에 가깝게 만들어진 계단을 따라 계속 내려간다

 

 

DSC_0512.jpg

나무들이,

임의로 심어놓은 것이라면 참 대충 심은 것 같고

원래 있었던 것이라면 참 자연스럽고 수수한 섬 장식이란 생각이 들었다 (아, 이율배반)

 

 

DSC_0513.jpg

중턱에 서서 다시 등대섬을 바라본다

가까이 갈수록 더 가까이 가보고 싶어지는데...

 

 

DSC_0515.jpg

계속 내려간다

 

 

DSC_0516.jpg

내가 망태봉 전망대에서 시간을 보내는 사이에 먼저 내려간 커플(누나-여동생 같았는데)이

돌탑 꼭대기를 공략하고 있었다

 

 

DSC_0519.jpg

계단을 모두 내려오니 이정표가 서 있다

망태봉 꼭대기를 굳이 거치지 않는다면

경사진 길을 오르락내리락하는 수고는 덜 수 있다

 

 

DSC_0520.jpg

통행금지라 갈 수 없는 저곳

저기 어디 쯤에서 다이빙이라도 하면 참 좋겠는데...

 

 

DSC_0524.jpg

낭떠러지 앞의 길에서 다시 등대섬을 바라보며 한 컷

물색깔 좋구나

 

 

DSC_0527.jpg

살짝 당겨서 한 컷 더

아, 수영하고 싶다

 

 

DSC_0528.jpg

전망이 좋은 곳에는 저런 돌탑들이 몇 개 있었다

 

 

DSC_0530.jpg

누군가 담배 한 개피를 꽂아놓았는데

보자마자 노무현 대통령 생각이 난다

아, 저건 이순신 장군께 바치는 것이려나?

그럴 시절은 아니었겠지만, 이순신 장군도 흡연자였었다면 줄담배 무지 피우셨을게다

 

 

DSC_0532.jpg

바위며 바다며

참 느낌이 좋다

 

 

 DSC_0539.jpg

길쭉하게 보니 더욱 좋다

 

 

DSC_0541.jpg

아래에서 망태봉 쪽을 바라보면 이런 모습이다

 

 

DSC_0543.jpg

본섬의 오른쪽에 난 계단을 따라서 등대섬 입구로 갈 수 있다

여기에도 어느새 우측통행 표지를 붙여놓았군

아참, 여기도 국립공원이군

 

 

DSC_0547.jpg

망태봉 올라오던 오르막을 겪은 후인 지라

다시 올라가게 될 저 계단이 살짝 두렵다

근육반응 속도가 빠른 내 종아리가 벌써 탱탱하게 부었으니까

 

 

DSC_0548.jpg

망태봉을 거치지 않고 나를 앞서간 아저씨 한 분이

아쉬운 한숨을 쉬면서 등대섬을 연신 찍고 계셨다

 

 

DSC_0550.jpg

난 바위를 타고 조금 더 왼쪽으로 갔다

저기만 지나가면 등대섬에 닿을 수 있는데,

여름이라면 바지 걷고 살랑살랑 건널 수도 있겠는데,

길게 통금줄이 쳐져 있어서 포기하기로 한다

 

 

DSC_0551.jpg

1차 통금줄을 무시하고 조금 더 다가가기 위해 바위 사이를 건너뛰다가

신 안으로 물이 살짝 들어왔다

 

 

DSC_0554.jpg

등대섬의 오른편

배가 직접 들어가는 선착장도 보인다

 

 

DSC_0558.jpg

저 쯤에서 수영하고 놀면 얼마나 신날까

 

 

DSC_0559.jpg

자갈을 조금만 더 쌓으면 충분히 길을 낼 수 있을 것도 같은데

'물길이 갈라지는 신비의 섬'임을 유지하기 위해서인 걸까...

아무튼 건널 수 없는 물은 행인을 아쉽게 한다

 

 

DSC_0561.jpg

뭐, 저기도 그냥 언덕일 뿐이겠지

괜찮아 안 가봐도 괜찮아

 

 

DSC_0563.jpg

젖은 양말을 말릴 겸

물맛도 좀 볼 겸

양말을 벗어서 바위 위에 널고

저 물에 발을 담궜다

 

 

DSC_0565.jpg

지금쯤 오른쪽의 저 바위 뒷편을 뒤져보면

전복이 꽤 많을 것 같은데...

 

 

DSC_0567.jpg

등대섬 선착장을 당겨서 한 컷

 

 

DSC_0568.jpg

다시 등대섬을 쳐다본다

 

 

DSC_0570.jpg

날씨도 별로 춥지 않은 데다가 (아니, 오히려 약간 더운 감이 있었다)

물도 그다지 차갑지 않았다

 

 

DSC_0573.jpg

길이 막히니

하염없이 바다만 바라보는 여행자들

 

 

DSC_0578.jpg

아 시원해

 

 

DSC_0579.jpg

시원해 시원해

1월 19일인데도 시원해

미쳤어 미쳤어

 

 

DSC_0584.jpg

양말은 쉽게 마르지 않았다

 

 

DSC_0586.jpg

계단을 내려와 열목개로 향하는 길 앞에 저런 표지판이 서 있다

등대섬까지 가고 싶은 사람들은 저 ARS로 전화를 걸어보시라

 

 

DSC_0589.jpg

다시 선착장 쪽으로 내려가는 길

섬의 중턱에 그럴싸한 민박집이 하나 자리잡고 있는데

폐교를 고쳐 만든 것이었다

 

교적비

매물도초등학교 소매물도분교장 터

1961년 4월 29일 개교하여 졸업생 131명을 배출하고 1996년 3월 1일에 폐교되었음

1997년 3월 1일 경상남도 교육감

 

 

DSC_0590.jpg

교문 참 아담하구나

 

 

DSC_0593.jpg

선착장 근처 집들이 모여 있는 곳을 바라본다

집이 꽤 많아 보이지만

대부분은 숙박시설이다

 

 

DSC_0595.jpg

소매물도길 65번지에는 주인이 없다

이런 집이 띄엄띄엄 있다

 

 

DSC_0596.jpg

흙벽에 돌벽을 덧붙인 집

여기에도 주인이 없다

 

 

DSC_0597.jpg

돌계단과 배수로

물탱크 앞에는 "섬에는 쓰레기 버릴 곳이 없습니다"라고 쓰인 현수막이 붙어 있다

 

 

DSC_0601.jpg

출출했다

뭘 좀 먹으려고 식당에 갔더니

문은 잠겨 있고 하얀 개 두 마리가 반겨준다

수족관엔 싱싱한 고기들이 많이 있었는데... 나 배고픈데... ㅠㅠ

저곳 뿐 아니라 다른 가게들도 전부 묻이 잠겨 있었다

나중에 알고 보니

주인들은 모두 고기 잡으러 나간 모양이었다

 

다음에 다시 오게 된다면

1. 물때를 잘 확인하고 오겠다

2. 식당이 열려 있는 낮시간에 오겠다

 

 

DSC_0602.jpg

통영으로 돌아갈 배가 들어올 선착장

 

 

DSC_0605.jpg

식당 앞에서 선탠하고 있는 흰둥이

크고 귀엽게 생긴 이런 녀석들이 섬 곳곳을 돌아다닌다

이 견종이 뭐였더라... 중국개인 것 같은데... 챠우챠우?

 

 

DSC_0607.jpg

통영으로 돌아갈 배는 12시 20에 들어온다

하지만 아직 11시도 안됐다

아, 등대섬에 다녀오고 점심도 먹었다면 시간 딱일텐데...

멀뚱히 앉아 있기도 뭣해서 선착장 오른쪽으로 보이는 언덕을 향해 올라갔다

그 꼭대기에 캔커피 하나 들고 앉아서 (다행히 자판기를 가동중이었음)

다시 덜 마른 양말을 말리기 시작했다

 

 

DSC_0612.jpg

으아... 좋다 좋아

이게 한려수도라는 거구나

 

 

DSC_0613.jpg

저 바위섬까지 헤엄쳐 가면 얼마나 신날까

 

 

DSC_0616.jpg

날도 따뜻하고 햇빛도 좋았지만

역시 겨울은 겨울인가 보다

이놈의 양말 참 안 마른다

 

 

DSC_0618.jpg

맨발로 운동화를 접어 신고 이것저것 찍어본다

물 속에는 작은 고기들이 떼지어 다니고

거울같은 수면에는 낮게 나는 물새의 모습이 반사된다

 

 

DSC_0620.jpg

평화롭고 소박한 선착장

 

 

DSC_0623.jpg

줌 인

 

 

DSC_0624.jpg

턴 레프트

 

 

DSC_0632.jpg

자멱질 하여 고기를 잡아먹는 물새님

 

 

DSC_0633.jpg

턴 롸이트

 

 

이렇게 둘러보다가

바다를 좋아하는 어떤 형 한 분이 갑자기 떠올라서 핸드폰을 꺼내 동영상을 찍었다

그러나, 동영상은 핸드폰으로 바로 전송할 수 없는 것이었다

 

여기에 옮긴다

 

 

 

DSC_0635.jpg

시간도 많이 남았는데 저쪽으로 한번 가볼까 하는 생각이 든다

양말은 아직도 덜 말랐지만...

 

 

DSC_0640.jpg

선착장에 사람이 하나 둘 모여들기 시작한다

 

 

DSC_0643.jpg

아까 보던 오른쪽으로 난 길을 따라 가다보니

동백 무더기가 날 반긴다(?)

 

 

DSC_0644.jpg

섬과 동백, 참 잘어울린다

'돌아와요 부산항에'를 흥얼거리면 계속 걸어간다

 

 

DSC_0648.jpg

이쪽에서 보니

더욱 수영하고 싶은 마음이 일어난다

 

 

DSC_0650.jpg

바다로 내려가는 작은 길이 왼편에 보인다

이 길을 통해서 낚시꾼들이 들락거리는 거겠지

내려가보기로 한다

 

 

DSC_0651.jpg

오, 여기 괜찮네

다음에 다시 와서 수영할 수 있으면

일단 여기에 자리를 잡으리라

 

 

DSC_0653.jpg

동해에서는 보기 어려운 섬,

서해와는 달리 아주 맑은 물,

좋다 참 좋다

 

 

DSC_0654.jpg

하늘도 좋다

 

 

DSC_0656.jpg

이제 선착장으로 가자

하루 일찍 와서 저 펜션에 묵는 것도 좋을 것 같다

 

 

DSC_0657.jpg

어? 배가 굉장히 일찍 들어오네?

잘됐다. 배고픈데 빨리 나가자!

 

 

DSC_0658.jpg

사람들이 우르르 몰려간다

 

 

DSC_0660.jpg

아!

그러나 저 배는...

통영이 아나라 거제로 가는 배였다

 

 

DSC_0661.jpg

정박해 있는 배를 가만히 보니 '다솔피싱'

아까 그 식당의 이름이 '다솔식당'

음...

정리해보자

 

1. 낚시꾼들의 의뢰가 있을 때에는 저 배에 태워서 바다로 나간다

1. 그렇지 않을 때에는 저렇게 세워둔다

1. 오전에는 다른 주민들과 조업하러 나간다

1. 고기를 잡아온 후에는 식당 영업을 시작한다

 

이곳 주민들의 패턴이 대략 이런 식인 모양이다

 

 

DSC_0664.jpg

갑자기

두 척의 어선이 바쁘게 선착장 주변에서 움직이기 시작했다

한 척은 가만히 서 있고, 다른 한 척이 원을 그리며 그물을 쳐나가고 있었다

이른바 '두릿그물'(?)

 

 

DSC_0668.jpg

그물을 치는 동안

어부 두어 분은 고기를 몰기 위해 계속 돌을 던진다

근데 저 작은 돌을 던져서 고기를 몰 수 있을까...

 

 

DSC_0669.jpg

한 차례의 고기잡이가 끝나자

내가 타고 왔던 여객선이 들어왔다

아! 섬사랑 1호, 그래 바로 이 배였어

 

 

DSC_0670.jpg

배는 조금의 지체도 없이 섬을 떠났다

 

 

DSC_0672.jpg

잘 있거라

소매물도야

 

 

DSC_0676.jpg

많으 잡으세요

아저씨들

 

 

DSC_0681.jpg

떠난 지 얼마 지나지 않아서 다른 섬에 들렀다

표지판이 없어서 확실히는 모르겠으나, 아마도 매물도인 것 같았다

아까 본 소매물도 분교장의 본교인 매물도초등학교가 저기 있겠지?

 

 

DSC_0683.jpg

선착장 주변은 소매물도에 비해 매우 한산하다

 

 

DSC_0685.jpg

하지만 선착장은 조금 더 큰 듯

 

 

DSC_0686.jpg

아무튼 너도 잘 있거라

 

 

DSC_0688.jpg

빨간 등대가 방파제 끝에서 지키고 서 있는 섬에 또 들렀다

 

 

DSC_0689.jpg

삼발이 위에서 낚시하는 아저씨들이 보인다

우리 동네에 가도 사계절 저런 풍경을 볼 수 있다 (등대는 없지만)

아시는가?

저 삼발이(테트라포트) 하나에 1천만 원이나 나간다는 걸 ㅎ

 

 

DSC_0691.jpg

미끄러우니 조심들 하십쇼

 

 

DSC_0693.jpg

여기도 소매물도보다는 규모가 크다

 

 

DSC_0694.jpg

아침에 소매물도로 갈 때에도

이렇게 여러 군데에 들렀던 것인가?

 

 

DSC_0696.jpg

날씨 좋다

 

 

DSC_0698.jpg

빨간 등대야

너도 잘 있거라

 

 

DSC_0700.jpg

검푸른 바다

 

 

DSC_0703.jpg

그 위를 질주하는 두 척의 배

 

 

DSC_0706.jpg

우리 배 앞을 막아서 느림보 큰 배

 

 

DSC_0708.jpg

고개를 돌려 항해사님을 쳐다보았다

"추월해버리자구요! 고고~"

 

 

DSC_0711.jpg

낚시꾼들을 태우 배가 시원하게 오른쪽을 지나간다

 

 

DSC_0712.jpg

참 빠르다

 

 

DSC_0715.jpg

섬이란 건

별 것 아닌 것 같으면서도 참 묘한 느낌을 준다

 

 

DSC_0716.jpg

충무공이 지켜내신 우리의 바다

 

 

DSC_0722.jpg

배는 비진도 선착장을 향해 간다

 

 

DSC_0723.jpg

조업중이신 아저씨가 나를 향해 '김치~'를 날려주셨다

(사실 입모양은 '니 뭐꼬?'였음)

 

 

DSC_0724.jpg

비진도 선착장

 

 

DSC_0725.jpg

비진도는 산세가 꽤 큼직하다

 

 

DSC_0726.jpg

비진도는 저렇게 오른쪽 섬과

 

 

DSC_0728.jpg

왼쪽 섬이 가느다란 길로 연결되어 있다

소매물도 등대섬도 저런 식으로 붙일 수 있을텐데... 아, 생각할수록 아쉽네

 

 

DSC_0730.jpg

여긴 밭도 제법 보인다

 

 

DSC_0731.jpg

우리가 탄 배에 뭔가를 가득 실어올리고 돌아가시는 할머니

철없는 상상일 지 모르겠지만, 육지의 자식들에게 보내는 먹거리겠거니... 하고 추측해본다

할머니의 굽은 등에는 그런 상상밖에 어울리지 않는다

 

 

DSC_0732.jpg

비진도 너도 잘 있거라

 

 

DSC_0739.jpg

아저씨들도 조심해서 많이 잡으십쇼

 

 

으... 춥다

이제 객실로 들어가서 좀 자자

 

 

 

[이 게시물은 ♡핫초코♡님에 의해 2012-01-14 21:40:19 불펜에서 복사 됨]
Twitter Facebook Me2day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BeFAQ 게시판의 용도에 대해서 운영진 08-05 19514 2
229 [BeFAQ] 카카오톡을 이용한 폰으로 베팍에 사진 올리기 퍼스나콘 네로울프 07-12 7616 0
228 [DIY/스압] 양변기부속을 교체하자 [20] 퍼스나콘 매드시즌 07-05 37303 7
227 정말 훌륭한 프로그램을 발견했습니다. [3] 잉여로운삶 02-08 17046 4
226 불페너 추천도서 목록을 만들어봅시다 [115] 퍼스나콘 [난교]고추 10-25 27849 14
225 [약혐짤] 모기닮은 이 벌레 이름이 정말 뭘까요... [10] 퍼스나콘 [규ㅤㅌㅣㅍ탱윤RanomA율ㅤ… 06-24 26864 0
224 [나름정보] 유투브 영상에서 음성 추출하기 [17] 퍼스나콘 ♡핫초코♡ 03-13 30667 2
223 Firefox 부가기능 소개 : 가볍고 덜 유명한 것들 [4] 퍼스나콘 진흙 03-01 20852 3
222 회 못드시는 분께 권해드리는 회에 맛들이는 법 [28] 퍼스나콘 ..zzt 03-01 22413 3
221 뽐뿌에서 휴대폰 구입시 용어 설명 [5] 퍼스나콘 [엽떼여?]스윙맨 02-28 24495 3
220 마우스로 그림 그리는 프로그램 [11] 퍼스나콘 [▶◀]농약같은머스마 01-12 21927 1
219 [뻘] 멜라토닌의 효과 [8] 퍼스나콘 FLAKIA in igloo 01-07 17104 2
218 [나름정보] 대장금 다시보기 + 대본보기 [7] 퍼스나콘 ♡핫초코♡ 11-08 21759 0
217 [나름정보] 봉하장터 주소 바뀌었어염~ [8] 퍼스나콘 ♡핫초코♡ 10-28 18828 2
216 [나름정보] 플래시 저장 사이트(매드 옹 필독!!) + 선물 [14] 퍼스나콘 ♡핫초코♡ 10-07 21922 4
215 강남역 소개팅 장소 추천해주세요 [23] 퍼스나콘 왕큐티짱예삐 08-23 21978 0
214 간단한 이미지 편집툴 소개해주세요 [13] 곰너부리 07-22 18525 0
213 본격 미디어파이어 검색사이트를 소개합니다 퍼스나콘 skipngo 03-25 14134 2
212 복합기 추천 부탁드립니다. [8] 퍼스나콘 양두구육 02-20 20580 0
211 뒤의(앞의?) annihilator님 초밥집 글을 보고 몇군데 추천 [9] 퍼스나콘 재즈 02-16 27229 0
210 지식인]다큐 많은 웹하드 추천좀,,아니 권유좀해주세요.. [7] 퍼스나콘 그 무엇 02-16 22507 0
1  2  3  4  5  6  7  8  9  10  >  >>
copyright